뉴스 > 정치사회 > 사회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 포함 결정

  • 보도 : 2020.05.20 16:24
  • 수정 : 2020.05.20 16:24

靑 "대통령, 20일 관련부처 합동 서면보고 검토 후 의지 반영해 결정"
文 "그린뉴딜, 우리가 가야 할 길임에 분명...국제사회 요구도 감안"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방책으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하기로 결론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 모습 (사진=연합뉴스tv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방책으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문 대통령은 최근 관계부처로부터 '그린 뉴딜' 사업과 관련한 합동 서면보고를 받고, 면밀히 검토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고, 전적으로 문 대통령의 의지가 작용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0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임이 분명하다"며 "국제사회,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해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이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크게 보는 설계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정책실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한국판 뉴딜은 크게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사업으로 밑그림이 정리됐다"며 "그린 뉴딜 사업의 구체적 내용은 정부 부처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린 뉴딜의 일부 사업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한국판 뉴딜'의 구체적인 사업으로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국가기반시설 스마트화 등을 제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판 뉴딜 또한 과감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기존에 해오던 사업을 재포장하는 차원이 아니라 대규모 국가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2일 국무회의 비공개 회의에서 "요즘 '그린 뉴딜'이 화두"라며 환경부·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국토교통부 등의 합동 서면 보고를 지시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오는 6월 말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가 내년으로 연기됐지만 문 대통령의 이에 대한 의지는 매우 강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의지 표명에 대해 "지난 정부에서도 녹색성장 사업이 있었고 지금도 있다. 과거 정부부터 해온 것으로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면서도 "다만, 과거의 녹색성장을 갈아엎는 것은 아니다. 지금 시대에 맞게 강화한,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녹색성장 개념에서는 연장선상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차이점은 디지털화를 심화한 점이 있다"며 "'그린 뉴딜'은 성장 못지않게 기후변화 가능성에 대비하는 지속가능성 개념이 들어가 있다. 게다가 한국이 주변국가, 나아가 선도국가로 책임 다하겠다는 의지가 실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