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코로나 맞선 대기업 생존전략 "인력감축보단 유동성 확보"

  • 보도 : 2020.05.17 13:22
  • 수정 : 2020.05.17 13:22

한경연, 국내 매출 500대 기업 구조조정 현황 조사
대응전략은 현금유동성 확보 > 휴업·휴직 > 급여삭감順
코로나 사태 6개월 더 지속땐 32.5% '인력조정 불가피'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 최저임금 동결 필요" 목소리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국내 대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례 없는 경영위기 속에서 '인력 감축'을 지양하고, '유동성 확보'와 '비용절감' 중심의 생존 전략을 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현재 상황이 6개월 더 지속됐을 땐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기업들도 적지 않아 대규모 실업 대란 사태가 예상되고 있다.

기업들은 고용지원 대책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요건을 완화해주거나 최저임금 동결이 필요하다는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현황'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방안으로 '금융자금 조달 등 유동성 확보(22.5%)'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휴업·휴직(19.4%), 급여 삭감(17.5%) 등의 순이었다. 인력 감축을 응답한 기업비중은 8.8%였다.

'별도 대응방안 없음'이라고 응답한 기업들도 17.5%에 달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휴업·휴직을 실시·논의하고 있는 기업들의 평균 휴업·휴직 기간은 1.2개월인 것으로 조사됐다. 휴업·휴직기간별로 보면 '2주 이내(48.4%)', '1~2개월(19.4%)', '2주~1개월(12.9%)', '2~3개월(12.9%)', '4개월 이상(6.5%)'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가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엔 대기업 10개사 중 3개사(32.5%)는 '인력 구조조정 없이는 버티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는 현재 인력 감축을 진행·계획 중인 대기업 비중(8.8%)의 3.7배 수준이다.

휴업·휴직 중인 대기업 10개사 중 8개사(80.6%)는 고용유지지원금을 못 받고 있는 상태다.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유로는 '지원요건 미충족(72.0%)'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휴업 시간 또는 휴직기간 요건 미달(52.0%),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등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유 불인정(20.0%)이었다.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대기업들은 고용대란을 막기 위한 정책지원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를 가장 원했다. 이어 최저임금 동결(19.2%), 긴급융자제도 도입(14.9%),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13.9%), 직원 월급 보증제도 도입(11.5%) 등을 고용대란 방지책으로 꼽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대기업들은 심각한 경영난에도 불구하고, 인력 감축을 최대한 지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영위기에도 휴업·휴직을 실시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원활히 지급될 수 있도록 지원요건을 완화함으로써, 민간의 고용유지 노력에 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