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아차 실수'로 불이익 없게…'세무알리미'가 돕는다

  • 보도 : 2020.05.11 12:00
  • 수정 : 2020.05.11 12:00

국세청, 홈택스 통해 '나의 세무알리미' 제공
주요 세금신고 일정, 환급·고지내역 등 확인
세무서 담당직원이 납세자에게 개별사항 안내도
"신고지연 등으로 인한 불이익 줄어 들 것"

조세일보

◆…(홈택스 '나의 세무알리비' 서비스 화면, 국세청 제공)

#. 약국을 운영하는 김 씨는 복식부기의무자에 해당되므로 사업개시일 6개월 이내에 사업용 계좌 신고를 해야 한다. 그런데 약국업무에 전념하느라 신고기한을 놓쳐 가산세를 물게 됐다. 경리실무자가 따로 없는 중소사업자들은 김 씨처럼 사업에 전념하느라 세무신고기한을 놓쳐 불이익을 당하게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한다. 

국세청은 이 같은 애로사항을 해소해주기 위해 납세자가 놓치기 쉬운 세무일정을 바로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세청은 오늘(11일)부터 납세자가 홈택스에 로그인하면 '나의 세무알리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했다. '세무알리미'는 자신의 주요 세금신고 일정, 환급·고지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납세지원 서비스다.

예컨대, 올해 4월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때 조기 환급을 신청한 사업자에 대해선 '이달 12일까지 환급금이 지급된다'는 점이 안내된다. 5월 종합소득세 신고의 경우 연간 주택임대수입이 2000만원을 넘지 않은 임대소득자에게는 '종합과세와 분리과세 중 선택해 종소세를 신고'하도록 알려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특별재난지역 납세자에겐 '6월말까지 종소세 신고가 가능하다'는 점을 개별적으로 안내한다.

이 서비스에서 안내하는 그달의 세무정보를 달력 형식으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000님의 세무캘린더'도 제공된다.

조세일보

◆…(홈택스 '나의 세무알리미'에서 제공하는 쪽지함 기능, 국세청 제공)

#. "안녕하세요. 00세무서 국세조사관 이순신입니다. 000님께 환급금 통지서를 보내드렸는데, 계속 반송됩니다. 전화 연락이 되지 않으니 변경주소를 답장으로 주시거나, 00세무서 국세조사관 이순신에게 전화 주시기 바랍니다."

나의 세무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납세자가 세무서 담당직원으로부터 필요한 개별사항을 안내받을 수도 있다. 세무서 담당직원이 납세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할 사항을 쪽지로 발송하는 구조다. 납세자가 이를 확인하고 필요한 경우엔 답장도 보낼 수 있다.

종전엔 연락처가 바뀌어 납세자가 중요한 안내를 받지 못하거나 적기에 자료를 제출하지 못한 경우가 적지 않았다.

국세청 관계자는 "이렇게 개인별로 맞춤형 세금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납세자는 세금신고 등 일정을 제때 챙길 수 있고, 신고지연 등으로 인한 불이익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PC에서만 가능한 세무달력을 앞으로 모바일 홈택스에도 사용할 수 있게 개선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