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고용 쇼크…3월 근로자 22.5만명 감소

  • 보도 : 2020.04.29 08:12
  • 수정 : 2020.04.29 08:12

임시 일용직 12만명 줄어 직격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국내 사업체 종사자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만5000명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근로자 수가 감소한 것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자리 타격은 임시일용직과 영세사업장 근로자 등 노동시장의 '약한 고리'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3월 사업체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827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 줄었다. 전체 근로자 감소폭은 22만5000명이었으나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25만4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또 계약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직은 8000명 감소하는 데 그쳤지만 임시일용직은 12만4000명 줄었다.

이번 조사에서 1인 자영업자와 대리운전기사 등 특정 사업장이 없는 특수고용직은 집계 대상이 아니었다. 이 때문에 이들을 포함하면 실직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