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4월 1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만기연장 신청 가능

  • 보도 : 2020.03.31 10:01
  • 수정 : 2020.03.31 10:01

0

4월 1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은 금융회사에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유동성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4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에는 은행, 보험, 여전사, 저축은행,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등 모든 금융기관이 참여한다.

가이드라인은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금융회사에 신청할 수 있는 최소 기준으로 금융회사들은 자율적으로 가이드라인보다 완화된 요건을 적용하고 지원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 피해가 발생한 中企・소상공인으로서 원리금 연체,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는 경우다.

피해 확인 방법으로 연매출 1억원 이하 업체는 별도 증빙없이 피해 업체로 간주한다. 2019년 국세청 홈택스 자료 또는 기타 매출을 입증할 수 있는 다른 객관적인 자료를 통해 연매출 기준 판단한다.

연매출 1억원 초과 업체는 원칙적으로 매출 감소를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한다. POS자료(핸드폰 사진파일, 화면캡처 스캔본 등), VAN사 매출액 자료, 카드사 매출액 자료, 전자세금계산서, 통장사본 등을 폭넓게 인정한다.

업력 1년 미만 등으로 매출액 증빙자료를 제출하기 어려운 경우 경영애로 사실 확인서로 제출하면 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