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美국무부, 64개국에 코로나 대응 2억7천만 달러 지원 계획 밝혀

  • 보도 : 2020.03.27 14:43
  • 수정 : 2020.03.27 14:43

UNHCR(유엔난민기구)에 6천400만 달러 전달 예정
64개국에 북한, 이란 등 국가 언급 없어...별도 검토 대상(?)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2억7천만 달러 규모의 지원금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 지원금은 취약 64개국과 유엔난민기구에 지원된다. (사진=VOA 방송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2억7천만 달러 규모의 지원금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 지원금은 취약 64개국과 유엔난민기구에 지원된다. (사진=VOA 방송 캡처)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에 취약한 60여개 나라와 유엔 등을 돕기 위해 2억 달러(약2천400억원)가 넘는 지원금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정부는 COVID-19에 대응하기 위해 전례 없는 자원을 국내외 모두에 신속하게 동원했다”며 “2억7천400만 달러를 긴급 의료와 인도주의 기금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7일 보도했다 .

폼피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이 지원금은 세계에서 가장 위험에 처한 64개국이 감염증 대유행에 더 잘 대처하고, 유엔난민기구(UNHCR)가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인구들 중 일부를 도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과 이란 등 특정 국가는 언급되지 않았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선 “북한과 같은 나라들에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지난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과 이란, 그리고 다른 많은 나라들을 도울 것이고, 그렇게 할 의향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에 따르면, 이번 지원금에는 1억 달러의 긴급 의료지원과 1억1천만 달러의 새로운 국제 재난 원조금이 포함돼 있으며 UNHCR에는 나머지 6천400만 달러가 전달될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 (발표된) 새 기금은 세계 보건과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미국의 지도력에 기반을 두고 있다”며 “2009년 이후 미국의 납세자들은 관대하게 전 세계적으로 의료 지원에 1천억 달러와 약 700억 달러에 달하는 지원금 댔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동맹국들의 장기적인 발전과 역량 강화 그리고 위기상황에서의 비상 대응 노력 모두에 있어 여전히 단일 최대의 보건 및 인도주의 기부국”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법안에 서명했다”며 “여기에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대응하는 전 세계 나라들을 돕기 위한 미국의 추가 해외원조금 13억 달러도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