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재산공개] 진영 행안장관 80억6천만원…국무위원 중 최대 증가

  • 보도 : 2020.03.26 10:05
  • 수정 : 2020.03.26 10:05

r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년도보다 15억원 늘어난 80억6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진 장관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보유한 재산은 모두 80억6천51만원이다.

진 장관의 재산은 전년도(65억6천44만원)보다 15억7만원 증가했다. 아파트·토지 등을 처분해 부동산은 줄었으나 예금이 늘었다.

국무위원 19명 가운데 진영 장관의 재산 증가액이 가장 컸다. 재산 총액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107억6천349만원)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토지·건물 등 부동산 관련 재산은 모두 42억7천217만원으로 전년도의 62억3천463만원에서 19억6천246만원 줄었다.

부동산 재산에는 본인 명의 서울 용산구 한강로 오피스텔(1억4천633만원)과 배우자 명의 한강로 아파트 분양권(17억4천340만원)·한강로 상가 분양권 2개(9억2천9만원)·은평구 불광동 상가 건물(7억4천620만원) 등이 포함됐다.

배우자가 보유했던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아파트(15억6천만원)와 성동구 도선동 토지(1억7천256만원) 등은 처분했다. 실거래액은 아파트가 27억8천만원, 토지는 3억1천673만원이다.

예금은 15억1천133만원에서 36억548만원으로 20억9천415만원 불어났다. 토지·아파트 처분 금액과 급여소득 등이 더해졌다.

이밖에 대치동 동부센트레빌 아파트 처분으로 전세 임대 보증금 13억원을 돌려주면서 채무가 19억3천만원에서 6억3천만원으로 줄었다.

정치자금법에 따라 별도 관리되는 정치자금 예금은 250만원이 줄어 47만원이 남았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보유한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13억5천200만원)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9천700만원) 등 모두 12억9천663만원을 신고했다.

차관급인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의 재산은 본인의 서초구 우면동 아파트(7억2천500만원)와 모친 명의 경남 창원시 아파트(2억8천만원) 등 7억8천467만원이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가진 성동구 하왕십리동 아파트(8억6천400만원) 등 18억845만원을 보유했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세종시 아파트(5억6천300만원)와 예금(7억9천215만원) 등 13억9천72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