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관세청, 대구·경북소재 수출입기업 특별세정지원 실시

  • 보도 : 2020.03.19 09:55
  • 수정 : 2020.03.19 09:55

특별재난지역 소재 기업, 관세조사 보류
최대 12개월까지 납기연장·분할납부 허용
조기환급·체납처분 유예 등 세정지원

r

◆…관세청 대전청사 전경.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특별재난지역(대구·청도·경산·봉화)으로 선포된 수출입기업을 대상으로 특별세정지원을 실시한다.

19일 관세청에 따르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의 수출입기업은 담보 없이 최대 12개월까지 납부기한 연장 또는 분할납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관세 납부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아울러 환급금이 발생한 기업의 경우 서류 없이 환급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 당일이라도 조기에 환급금을 지급 받을 수 있다.

관세청은 또 특별재난지역 소재 기업에 대한 관세조사를 보류한다고 밝혔으며, 이미 조사 중인 기업의 경우 관세조사 연기를 요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체납이 있는 기업의 경우에도 일시적으로 통관을 허용하고 재산 압류 등 체납처분도 연기한다.

관세청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대구·경북 등에 소재한 수출입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상세한 사항은 대구본부세관 납세심사과 또는 각 지역 본부세관을 통해 세정지원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r

◆…자료 관세청.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