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서울본부세관]재택에도 이상 無… 체납액 수납 비대면으로 전환

  • 보도 : 2020.03.19 09:55
  • 수정 : 2020.03.19 09:55

r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서울본부세관.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오프라인으로 처리하던 체납액 수납업무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 감염 확산과 정부세종청사의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행정업무 공백 우려에 따라 시중은행 지점폐쇄 및 세관직원의 재택근무 상황 등에 대비한 조치다. 

기존 체납세액 납부방식은 각 지역 세관에서 납부고지서를 발급받아 체납자가 직접 은행에 방문해 납부하거나 체납자가 지정된 세관계좌로 송금한 체납세액을 세관직원이 은행에서 국고이체 형식으로 납부해야 했다.

비상조치로 인해 세관직원이 재택근무를 하게 되거나 은행지점이 임시 폐쇄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될 경우 체납세액 수납업무가 사실상 중단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빚어졌다.

이에 정부원격근무서비스를 통해 체납세액 수납업무를 원격으로 처리한 뒤 세관의 수납계좌에 송금된 체납세액을 인터넷뱅킹을 활용해 국고로 수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정부원격근무서비스는 언제 어디서나 업무가 가능한 공무원을 대상으로한 업무 프로세스다.

이로서 세관 또는 시중은행의 임시 폐쇄와 같은 비상상황에서도 수납업무의 정상적인 수행이 가능할 뿐 아니라, 체납가산금 추가 발생·통관보류 해제 지연 등 수납업무 지연에 따른 납세자의 2차 피해까지 방지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세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서울본부세관 관계자는 "인터넷뱅킹을 통한 절차 간소화의 필요성은 계속 제기됐으나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납세자 및 세관직원 모두의 안전을 위해 시스템을 완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은행 영업시간과 상관없이 수납업무처리가 가능하게 되어 업무 효율성도 대폭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세관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감염관리 지침에 따라 교대 재택근무 시행, 시차출퇴근제 사용 독려, 점심시간 교차운영 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