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홍남기 "코로나19 피해 숙박업체, 재산세 감면 추진"

  • 보도 : 2020.02.17 10:59
  • 수정 : 2020.02.17 10:59

홍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과 관련 "피해 숙박업체 경우 지방의회 의결 하에 재산세 감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관광법 분야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완화시키기 위해 금융·세제, 지역고용, 방역상담 등의 측면에서 긴급대책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담보능력 없는 중소 관광업체의 자금애로 해소를 위해 500억원 규모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도입해 1%의 저금리로 지원하겠다"며 "일반융자도 업계수요를 감안해 지원 대상을 늘려 당겨 지원하고, 관광기금 융자상환도 신청 시 오늘부터 1년 유예하겠다"고 말했다.

또 "영업 중단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면세점에 대해서는 특허수수료 납부기한을 최대 1년 연장하고, 분할납부(최대 6회) 허용 등도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외식업체 비용부담 경감을 위해선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규모(현 100억원)를 확대하고 지원 금리도 0.5%포인트 더 인하 하겠다"며 "식재료 공동구매 사업대상도 조기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항공·해운업 긴급 지원방안은 단기적 경영애로 완화에 중점을 뒀다고 했다.

항공업에 대해 "일시적으로 유동성 부족을 겪는 저비용항공사에 대해 최대 3000억원 범위 내에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유동성을 적시에 지원하겠다"며 "이번 사태로 인해 운항을 중단하거나 노선을 감축하는 경우에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도 최대 3개월 간 유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해운업계 관련 "600억원 규모로 해운업계 전용 긴급경영자금을 신설하고, 여객운송 중단기간 중에는 항만시설 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하겠다"고 말했다. 여기에 "선사직원들의 고용유지를 위해 현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적극 활용해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리스크 요인들에 대한 철저한 관리,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끝까지 철저한 방역대응과 함께 이제 우리경제 파급영향 최소화, 민간의 투자·소비·수출 등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이루어지도록 다시 한 번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