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17년째 가장 비싼 땅 네이처리퍼블릭…㎡당 2억원 육박

  • 보도 : 2020.02.12 11:45
  • 수정 : 2020.02.12 11:45

r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12일 발표된 가운데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이 ㎡당 공시지가가 2억원에 육박하며 17년째 가장 비싼 땅의 자리를 지켰다.

국토교통부가 12일 발표한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자료를 보면 전국 표준지 중에서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로 ㎡당 공시지가가 1억9천900만원으로 평가됐다.

이는 작년 1억8천300만원에서 8.7% 오른 것이다.

네이처 리퍼블릭 부지는 2004년부터 17년째 전국 표준지 중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군림하고 있다.

2위인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392.4㎡)의 경우 ㎡당 1억7천750만원에서 1억9천200만원으로 8.2% 올랐다.

땅값 3위인 충무로2가 의류매장 '유니클로' 부지(300.1㎡)는 ㎡당 1억7천450만원에서 1억8천600만원으로 6.6% 상승했다.

그 다음으로는 같은 동네의 화장품 가게 '토니모리'(71㎡)가 1억7천100만원에서 1억7천900만원으로 4.6%, 명동2가 'VDL' 화장품 판매점(66.4㎡)이 1억6천750만원에서 1억7천600만원으로 5.1% 올랐다.

1∼5위 순위는 작년과 변동이 없다.

이들 표준지는 모두 작년 공시지가가 전년에 비해 두배가량 폭등한 곳이라는 점에서 올해 공시지가 상승률은 매우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국토부는 작년 말 올해 부동산 공시가격 공시 계획을 밝히면서 작년 64.8% 수준인 표준지 공시지가 현실화율을 7년 내에 70%까지 순차적으로 올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과거와 같이 올해에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상위 10위 자리를 중구 명동과 충무로 일대 상업지역 토지가 휩쓸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