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대전국세청]신종 코로나 고통 덜도록…체계적 稅지원책 마련

  • 보도 : 2020.02.07 13:12
  • 수정 : 2020.02.07 13:12

국세

◆…한재연 대전지방국세청장이 지난 6일 열린 세무관서장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대전지방국세청)

대전지방국세청은 지난 6일 한재연 대전청장 주재로 세무서장, 지방청 관리자 등이 참석하는 세무관서장 회의를 열었다. 상반기에 운영할 국세행정 방안이라든지, 주요 중점 추진과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한재연 대전청장은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확진·격리자 방문 사업장, 우한 교민 수용지역 등)에 대해 납기연장, 징수유예 체납처분유예 등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실시하겠다"고 했다. 이러한 지원은 관할 세무서장이 직원(신청)으로 신속하게 실시한다는 방침.
 
특히 지방국세청, 세무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정지원 전담대응반'을 꾸려, 피해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 청장은 또 "새로운 과세제도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신고·납세편의를 최대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최초로 실시되는 주택임대소득 전면 신고(종전까진 2000만원 이하 비과세)를 들 수 있다. 이를 대비해 사업장등록·사업장 현황신고, 소득세 신고 등 안내를 철저히 해달라는 주문이었다. 여기에 소득세·지방소득세 분리신고를 위해 홈텍스, 위텍스 원클릭 연계 서비스를 홍보하고, 지자체와 합동신고창구도 운영할 계획이다.

한 청장은 탈세·체납과 관련 "불공정 탈세와 악의적 체납에는 단호히 대처해 공정하고 투명한 세정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불법투기, 변칙상속·증여 혐의에 대한 정보 수집을 강화하거나, 세무서 체납전담조직을 활용을 본격 가동하기로 했다.  

아울러 적극행정 문화를 언급하며 "그간의 소극행정 관행과 방식을 타파하는 적극행정 확산을 통해 세무불편, 관행 등을 선제적으로 개선해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