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전세대출자, 9억원 넘는 집 사면 20일부터 대출 안된다

  • 보도 : 2020.01.16 15:27
  • 수정 : 2020.01.16 15:27

0

오는 20일부터 시가 9억원을 넘는 고가주택 보유자에 대한 전세대출이 전면 차단된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전세대출 관련 조치를 20일부터 시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중 전세대출과 관련한 세부사항을 마련했다.

공적보증인 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뿐 아니라 민간보증인 서울보증보험(SGI)을 통한 전세대출보증도 막힌다. 전세대출을 받은 사람이 고가주택을 매입하거나 다주택자가 되면 2주일 안에 전세대출을 상환해야 한다.

오는 20일부터 주금공·HUG 등 공적보증과 같이 SGI에서도 시가 9억원을 초과하는 주택 보유자에 대한 전세대출보증이 제한된다.

적용대상은 20일 이후 전세대출을 신청하는 차주다. 20일 전에 전세계약을 체결한 경우에는 차주의 증빙 하에 적용이 제외된다. 다만 차주는 시행일 전 체결한 전세계약 존부 및 계약금 납부사실 입증해야 한다.

SGI 전세대출보증을 이미 이용 중인 고가주택 보유 차주는 만기시 당해 대출보증 연장이 허용되나 전셋집 이사 또는 전세대출 증액이 있을 경우 신규대출보증에 해당하므로 원칙적으로 만기연장이 불가능하다.

시가 15억원 이하 1주택자의 경우 전셋집 이사로 전세대출 증액없이 대출을 재이용하면 4월20일까지 한시적으로 1회에 한해 SGI 전세대출보증 이용이 가능하다.

일부 실수요의 경우에는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다. 금융위는 직장이동이나 자녀교육 등의 실수요 때문에 보유주택 소재 시·군을 벗어나 전셋집에 거주하면 전세대출보증 제한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때 전셋집과 보유 고가주택 모두에 세대원이 실거주하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

금융위는 "고가 1주택 보유자에 대해 종전 인정되던 수준의 극히 예외적인 실수요를 제외하고는 보증부 전세대출이 일체 제한된다"며 "전세보증대출 후 고가주택 매입·다주택 보유시 전세대출 회수 규제의 예외는 사실상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20일부터 금융위,금감원 및 보증기관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이 은행지점을 방문해 규제 적용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라며 "개별지도 등을 통해 전세대출보증 제한 규제를 회피, 우회하는 전세대출 행위를 제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