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신임 국무총리 후보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 보도 : 2019.12.17 14:37
  • 수정 : 2019.12.17 14:37

직접 춘추관 브리핑 "제2대 국무총리로 정세균 의원님 모셔"
"입법부 수장을 총리로 모심에 주저함도 있어...능력이 더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후 춘추관을 찾아 직접 브리핑을 통해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국무회의 모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후 춘추관을 찾아 직접 브리핑을 통해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국무회의 모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을 찾아 총리 내정을 직접 브리핑한 자리에서 "오늘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하고, 지명 이유를 국민들께 직접 말씀드리고자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 제2대 국무총리로 정세균 의원님을 모시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그동안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우리 사회의 낡은 시스템을 개혁하고, 혁신적이고 포용적이며 공정한 경제로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노력해왔다"며 "그러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국민들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과 경제에서 성과를 이뤄내는 것이며,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가장 잘 맞는 적임자가 정세균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지명 사유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세균 후보자는 우선, 경제를 잘 아는 분으로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장관으로 수출 3천억 불 시대를 열었다"면서 "또한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한,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춘 분"이라고 후보자를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무엇보다 정세균 후보자는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다"며 "저는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데 주저함이 있었지만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내외 환경이 여러 가지로 어렵지만, 새 국무총리 후보자는 서로 화합하고 협력하며 민생과 경제를 우선하도록 내각을 이끌고, 국민들께 신뢰와 안정감을 드릴 것"이라며 "훌륭한 분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게 되어 감사드리며, '함께 잘사는 나라'를 이루는데 크게 기여해 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이낙연 총리에 대해서도 "먼저 정부 출범부터 지금까지 국정개혁의 기반을 마련하고 내각을 잘 이끌어주신 이낙연 총리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책임 총리로서의 역할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셨고, 현장 중심 행정으로 국민과의 소통에도 부족함이 없었다"고 그간 이 총리의 업적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낙연 총리님이 내각을 떠나는 것이 저로서는 매우 아쉽지만, 국민들로부터 폭넓은 신망을 받고있는 만큼,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든, 어느 자리에 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주시리라 믿는다"고 앞날을 기원했다.

정세균 내정자는 전북 진안 출신으로(1950년생, 70세) 전주 신흥고, 고려대 법학과(학사)와 미국 패퍼다인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을 전공했다. 이후 경희대 대학원에서 경영학 박사를 취득했다.

1978년 쌍용그룹에 입사해 상무이사로 퇴직할 때까지 대기업에서 근무한 경력도 있다. 이후 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로 나와 당선된 후 20대 국회의원까지 내리 6선의원이다.

특히 참여정부 시절엔 산업자원부 장관과 열린우리당 원내대표와 당의장, 민주당 대표를 지냈으며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아 무난하게 임무를 수행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청와대는 그동안 차기 총리에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등 여러 카드를 놓고 고심해왔다. 예초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던 김 의원의 경우 검증과정에서 일부 진보단체의 강한 반발에 철회했고, 정 전 의장도 입법부 수장이 행정부 2인자로 가는 것 첫 사례란 점에서 큰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새 총리 적임자가 마땅치 않고, 현재 침체에 빠진 경제 상황이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은 상황에서 참여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2006년2월~ 2007년1월)을 역임한 정 전 의장만한 인물이 없다는 판단에서 청와대가 간곡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정 전 의장은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지역구인 서울 종로에 재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지만, 앞서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던 김 의원이 참여연대 등 친여 시민단체의 반발에 부딪히자 마음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6선의 정 전 의장은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냈다. 정 전 의장은 1978년 쌍용그룹에 입사, 상무이사를 지낸 경제인 출신으로 참여정부 시절엔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내는 등 경제 전문가로서의 이미지가 강하고, 20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내며 여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적임자로 꼽힌다.

다만 국가 의전서열 2위인 입법부 수장이 서열 5위인 총리를 맡는 것이 3권 분리원칙 훼손이라는 비판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청와대는 최근 전직 입법부 수장이 행정부 2인자로 자리를 옮기는 것에 대한 여론의 추이를 살핀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날 내정 발표후 정 전 의장이 새 총리에 임명되려면 국회 인준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현재 국회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선거법 개정안 등 법안 상정을 놓고 극한 대치 중이라 총리 인준 동의를 위한 본회의 자체가 열릴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