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대한항공, 탱크킬러 美 'A-10'전투기 창정비 수주

  • 보도 : 2019.12.12 13:46
  • 수정 : 2019.12.12 13:46

내년 1월부터 10년간 최대 250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A-10전투기의 정비 및 개조 사업 수행

ㅁㅁ

◆…대한항공은 최근 미국방부로부터 2020년 1월부터 2029년 12월까지 10년간 주한미군에 배치된 A-10 전투기에 대한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총 사업 규모는 최대 2500억원 수준이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최근 美국방부로부터 2020년 1월부터 2029년 12월까지 10년간 주한미군에 배치된 A-10 전투기에 대한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총 사업 규모는 최대 2500억원 수준이다.

이 회사가 수행하게 될 창정비는 A-10 전투기의 기체와 날개 주요 부위에 대한 신뢰성 검증, 구조적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분해·검사·방청처리 등의 수리작업, 신규 날개 교체작업 등으로 부산에 위치한 대한항공 항공정비시설에서 이뤄지게 된다.

탱크킬러로 불리는 A-10 전투기는 주한미군의 주력 항공기종 중 하나로, 1972년 지상군에 대한 근접 항공지원을 목적으로 개발된 전투기다. 특히 탱크나 기계화 부대등의 지상 목표물을 저고도로 비행하며 공격할 수 있는 공격기로, 현재에도 실전에 투입되는 기종이기도 하다. 동체 후방에 위치한 2개의 터보팬 엔진이 있는 독특한 구조 때문에 '선더볼트'라는 정식 명칭 대신 '워트호그(흑멧돼지)'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대한항공의 이번 A-10 전투기 창정비계약 수주는 그동안 쌓아 온 창정비 능력과 전문화된 군수 지원 능력으로 인해 가능했다는 평가다.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수행했으며, 미 공군 F-4기를 시작으로 F-15, F-16, C-130, A-10등의 전투기 및 수송기, UH-60, CH-46, CH-53등 헬기의 창정비 및 개조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다. 특히 1985년 이후 현재까지 약 270대의 A-10기에 대한 창정비를 수행해 미군에 인도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A-10 전투기 창정비 사업 수주에 따라 항공기 제작, 정비 능력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미래 성장 동력을 강화해 수익성 확대에 노력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