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

  • 보도 : 2019.12.05 09:31
  • 수정 : 2019.12.05 09:31

與시장 측근, '하명수사' 의혹 증폭될 듯…본인은 "동향 수집하기에 알려준 것"
金시장 체제서 근무하다 2015년 퇴직…이후 지방선거 전 '송철호 캠프' 합류
제보 당시엔 '퇴직 공무원' 신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4일 파악됐다.

송 부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을 누르고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여당 후보 측근의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로 이첩됐다는 점에서,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 논란이 증폭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 의혹을 촉발시킨 첩보가 어떻게 접수됐는지 경위를 설명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정부 부처에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A 행정관은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A 행정관 말에 의하면 두 분(A 행정관과 제보자) 다 공직자로,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제보자에 대해서는 "특정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만 설명했다.

그러나 브리핑 이후 이 제보자는 송 부시장으로, A 행정관은 문모 행정관이라는 점이 추가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시장 취임 당시 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으로 재직하다가 2015년 퇴임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았다.

퇴임 후에는 울산발전연구원 공공투자센터장 등으로 일했고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시장 후보 캠프로 합류해 정책팀장을 맡기도 했다.

지방선거 직후에는 시장직인수위원회 시민소통위원회 총괄간사를 맡기도 했으며 지난해 8월부터는 울산시 경제부시장(1급)으로 재직 중이다.

송 부시장으로부터 문모 행정관에게 최초 제보가 건네질 당시 송 부시장은 퇴직 공무원 신분이었던 셈이다.

아울러 청와대는 송 부시장에 대해 "특정정당 소속이 아니다"라고 설명하긴 했으나, 민주당 후보 캠프 활동경력 등을 갖춘 현 시장의 측근 인사라는 점에서 여권에 편향된 제보를 한 것 아니냐는 공세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송 부시장은 본인은 제보자가 자신이라고 지목되자 일부 언론을 통해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밝혔다.

또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며 "언론에 나왔던 내용이라 알려줬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정부 측에서 먼저 접촉을 해왔고, 자신은 이미 언론에 공개된 내용만을 전달했을 뿐이라는 것이 송 부시장의 주장인 셈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