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국세청장 "가짜뉴스 이유로 모든 언론사 세무조사 할 순 없어"

  • 보도 : 2019.10.31 15:52
  • 수정 : 2019.10.31 15:52

김현준

김현준 국세청장이 31일 가자뉴스를 양산한다는 이유로 국내 전(全) 언론사를 세무조사 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에 대해 국세기본법에서 정한 세무조사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조사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청와대 소셜 라이브를 통해 "언론사도 대한민국의 국민과 같이 동등한 납세자로서 앞서 말씀드린 국세기본법에서 정한 세무조사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그 외의 이유로는 세무조사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세청이 '언론사의 책무이행 여부와 보도내용의 진실 여부' 등을 근거로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착수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과거 1985년 국제그룹 해체 사건 등의 경우처럼 세무조사가 세법상 목적 외로 남용됐던 사례가 있다"며 "납세자 개인과 기업 등에 큰 부담과 폐해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김 청장은 "국세청은 언론사를 포함해 연간 수입금액이 일정 규모를 상회하는 모든 기업에 대해 5년마다 주기적으로 정기 세무조사를 한다"며 "특정 언론사에서 '명백한 탈루 혐의' 등이 포착된 경우엔 비정기 세무조사 대상자로 선정해 탈세 혐의에 대해 더욱 엄정하게 조사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