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아직 기회 있다"…연말정산 절세전략, '이것'만 있으면 OK!

  • 보도 : 2019.10.30 12:00
  • 수정 : 2019.10.30 12:00

국세청,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
신용카드 사용내역·예상세액 등 계산 가능

2019년도 이제 두 달밖에 남지 않았지만, 남은 두 달 동안만이라도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활용해 현명한 소비생활을 한다면 조금이라도 절세할 수 있는 방법이 보인다.

국세청은 30일 근로자가 올해 연말정산 세액을 사전에 알아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 제공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연말정산 미리보기란 신용카드 등 사용내역, 예상세액, 절세팁(Tip)과 같은 정보를 미리 제공해 절세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 홈택스(www.hometax.go.kr)에 접속하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D

연말정산 미리보기는 먼저 신용카드 소득공제액을 계산해 연말정산 예상세액이 나오면 이를 분석해 절세 계획을 세우는 방식으로 활용하면 된다.

신용카드 소득공제액을 계산하기 위해선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알아야 한다.

국세청은 신용카드사로부터 수집한 1∼9월분 신용카드·직불·선불카드 등의 결제금액을 전통시장, 대중교통 등 사용처별로 구분해 제공하며 10~12월 신용카드 등 사용예정액과 총급여액을 입력하면 공제 금액과 예상세액이 자동 계산된다.

그 다음 연말정산 예상세액을 계산해야하는데, 지난해와 부양가족 수 등이 같다면 예상세액이 자동으로 나오지만 지난해와 부양가족 수 등이 다르다면 이를 수정 입력해야 한다. 수정 입력만 하면 예상세액이 나온다.

이후 단계에서는 계산된 예상세액을 토대로 맞춤형 절세 도움말과 유의사항이 안내되고 최근 3년간 연말정산한 내용을 제공해 세액 증감 추이 및 원인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D

모바일에서도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연말정산에서는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명세, 대화형 자기검증, 절세주머니, 3년 간 신고내용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D

연말정산의 필수인 부양가족 자료제공동의 역시 모바일 신청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근로자와 부양가족이 주소가 다른 경우, 신분증과 가족관계등록부 등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사진촬영해 파일로 제출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현재는 전산구축된 가족관계등록부 자료에 의해 가족관계가 확인되는 경우 본인인증, 신청서 입력만으로 제공동의 신청 및 처리가 가능하게 됐다.

다만 외국인 또는 최근 3월 이내 결혼 등 가족관계 변동이 있는 경우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이전과 같이 사진촬영해 파일로 제출해야 한다.  

미리 알아두면 유용한 연말정산 정보는?

D

올해 개정된 세법이나, 달라진 공제율 등 연말정산 관련 정보를 미리 파악해두면 절세 전략을 수립하는데 유리하다.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의 경우 올해 7월부터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한 경우 30% 소득공제율이 적용된다. 소득공제 한도를 초과하는 사용금액은 도서·공연비를 포함해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로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산후조리원 비용도 의료비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인 근로자가 산후조리원에 지출하는 비용에 대해 출산 1회당 200만원까지 의료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산후조리원 이용자의 이름과 이용금액이 기재된 영수증을 세액공제 증빙서류로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기부금 세액공제도 올해부터 확대됐다.

기부금액의 30%를 산출세액에서 공제하는 고액기부금 기준금액이 2000만원 초과에서 1000만원 초과로 확대되고 공제 한도를 초과해 당해 연도에 공제받지 못한 기부금을 이월 공제하는 기간도 5년에서 10년으로 확대된다.

D

중소기업 취업자 감면대상도 확대되어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 고엽제 후유의증 등 환자로서 장애등급 판정을 받은 사람이 감면 대상자에 추가된다.

또한 생산직 근로자 야간근로수당 등의 요건이 완화되어 올해부터는 비과세 대상 월정액 급여 요건을 190만원 이하에서 210만원 이하로 완화하고 대상 직종을 돌봄서비스, 미용관련 서비스, 숙박시설 서비스로 확대했다.

담보대출로 집을 매입한 근로자에게 세제혜택을 주는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소득공제 요건도 주택의 기준시가 요건을 4억원 이하에서 5억원 이하로 완화했다.

이에 더해 올해부터는 국민주택 규모보다 크더라도 기준시가 3억원 이하인 주택을 임차하고 월세를 지급한 경우에도 공제가 가능하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