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별장접대' 한겨레 보도에 화난 윤석열 "사과 받아야겠다"

  • 보도 : 2019.10.17 13:41
  • 수정 : 2019.10.18 10:31

금태섭·박지원 '한겨레 보도 명예훼손 고소 유지 의사' 질의
윤석열 "한겨레 1면 통해 공식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 재고할 것"
'동반 퇴진론'에 "법과 원칙따라 할 뿐" 일축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한겨레에 대한) 고소를 유지할 것이냐"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의 질문에 "'아니면 말고'식의 보도를 해놓고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니 고소를 취하하란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사실이 밝혀지든 아니든 여지껏 개인 문제로 고소를 해 본 적이 없다"면서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에도 고소하지 않았지만 이 언론사(한겨레)는 대표적 정론지이므로 사과를 받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고소를 재고해달란 요구에 대해서도 강경한 태도로 나섰다.

금 의원이 "윤 총장의 성품으로 볼 때 (고소 사건을 맡은) 서울서부지검에 일절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신뢰하지만 총장이 고소인이 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것이 적절할지 의문"이라고 말하자 윤 총장은 "(한겨레는) 언론으로서 늘 해야 하는 사실 확인 없이 1면에 기사를 게재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이처럼 보도한 것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 기관의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이 언론은 검찰이 당시 조사를 하지 않았단 식으로 얘기하지만 그 보도는 제가 건설업자 윤중천한테 별장 접대를 받았다고 인식시키는 내용이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윤 총장은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다 밝히고 지면 1면을 통해 공식 사과한다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 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지난 11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씨가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 '윤 총장에게 별장 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했으나 검찰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바 있다.

대검은 해당 보도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보도"라며 윤 총장 명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기자 등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해 형사4부에 배당됐다.

고소 사건이 형사4부에 배당된 것에 대해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건이 명예인권부인 형사1부에 배당됐다가 바로 공정거래부인 형사4부로 재배당됐다"며 "재배당된 이유가 명예인권부의 사건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서부지검의 미제건수를 확인해 관련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윤 총장에게 요구했다.

한편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일부에서 제기된 '동반 퇴진론'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며 일축했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통령이 총장 임명 때 권력 눈치를 보지 말라고 했는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 당부를 거역한 것이라고 보는가"라고 묻자 윤 총장은 "어떤 사건이든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