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조국 사퇴 관련 "국민들 갈등 야기···매우 송구스럽다"

  • 보도 : 2019.10.14 16:21
  • 수정 : 2019.10.14 16:21

"조국-윤석열 환상적 조합으로 검찰개혁 희망...꿈같은 희망돼"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진 않아...국민들 공감얻어 큰 동력돼"
"언론 깊이 성찰하길" "광장의 에너지, 민생경제로 모아주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법무장관 사퇴와 관련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 수보회의 모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법무장관 사퇴와 관련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 수보회의 모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조관회의에서 "저는 조국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그러나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며 "검찰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되었다"고 조 장관 약 2개월간의 치적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오랜 세월 요구되어 왔지만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 개혁의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며 "국회의 입법과제까지 이뤄지면 이것으로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찰에 대해선 "특히 검찰개혁 방안의 결정 과정에 검찰이 참여함으로써 검찰이 개혁의 대상에 머물지 않고 개혁의 주체가 된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자세를 유지해 나갈 때 검찰개혁은 보다 실효성이 생길 뿐 아니라 앞으로도 검찰개혁이 중단 없이 발전해나갈 것이라는 기대를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공정한 수사관행 인권보호 수사, 모든 검사들에 대한 공평한 인사, 검찰 내부 잘못에 대한 강력한 자기 정화, 조직이 아니라 국민을 중심에 놓는 검찰 문화의 확립, 전관예우에 의한 특권의 폐지 등은 검찰 스스로 개혁 의지를 가져야만 제대로 된 개혁이 가능할 것"이라며 "법무부는 오늘 발표한 검찰개혁 과제에 대해 10월 안으로 규정의 제정이나 개정, 필요한 경우 국무회의 의결까지 마쳐주길 바란다"고 구체적인 지시를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광장으로 나온 점과 관련해선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면서도 "그런 가운데 의미가 있었던 것은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는 점"이라며 우회적으로 언론에 대한 유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언론의 역할에 대해서는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라면서도 "언론 스스로 그 절박함에 대해 깊이 성찰하면서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자기 개혁을 위해 노력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줄곧 강조해 온 '가짜뉴스'와 '허위보도'에 재차 경종을 울린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광장에서 국민들이 보여주신 '민주적 역량'과 '참여 에너지'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그리고 이제는 그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들을 모아주시기 바란다. 저부터 최선을 다하겠다"고 국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장관의 전격 사퇴 소식에 예정된 수석·보좌관 회의를 1시간 연기하는 등 청와대는 다소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청와대는 이날 회의를 오후 1시 32분께 갑작스럽게 1시간 늦춘다고 변경 공지했으나 별도의 시간 변경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이를 두고 조 장관과 청와대간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