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고검·중앙지검 국감 "조국 가족사기단 수괴" 발언에 여야 난타전

  • 보도 : 2019.10.07 13:20
  • 수정 : 2019.10.07 13:20

정갑윤 "조국은 가족사기단 수괴" vs 송기헌 "모욕적 인신공격"
조국 수사 중앙지검…법사위 국감 진행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청사에서 열린 법사위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김영대 서울고검장과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사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정갑윤(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장관에 대해 '가족사기단의 수괴'라고 표현해 여야간 고성이 오가는 등 '조국 장관 수사'가 첨예하게 다퉈지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는 7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해 재경지검, 의정부지검, 인천지검, 수원고검·지검, 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국정감사는 서울중앙지검의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 진행 경위 및 정당성 여부가 핵심으로 다퉈졌다. 조 장관 주변 70여 곳을 압수수색한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를 비롯해 여러 부서가 조 장관에 대한 수사를 맡고 있다.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에 대해 '가족사기단의 수괴'라고 표현하며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도둑이 도둑을 잡으란 격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배성범 중앙지검장에게 "'조국 가족사기단'의 수사에 검찰의 명운이 달려 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의지로 수사를 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원을 비롯해 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감에서 조 장관에 대해 장관이 아닌 '전 민정수석' 등으로 불렀다.

조 장관을 가족사기단의 '수괴'라고 말한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법사위 간사)은 "지나치게 모욕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발언"이라고 맞받아쳤다.

송 의원은 "야당 입장에서 장관을 비난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조 장관을 가족사기단의 '수괴'라고 말한 것은 법사위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정 의원은 '수괴'라는 표현을 철회하고 의사록에서도 삭제해야 한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조 장관에 대한 표현을 고심했지만 (수괴라는 표현은) 아무리 해도 부족함이 없을 듯하다"며 "오후 국감에서 조국 가족사기단의 실체를 보여 줄 것이고 이에 대한 판단은 국민의 몫"이라고 반박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배 중앙지검장에게 "언론에 압수수색 여검사가 인터넷에서 무차별 사이버테러를 당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며 "'테러'를 당하고 있는 검사와 수사관이 있다면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가 거리에 여과되지 않은 말을 증폭시키는 '스피커' 역할을 해선 안 된다"며 반발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장관의 수사에 대해 공정성 문제를 지적하며 "수사는 수사시기와 방식도 중요한데 조 장관에 대한 수사는 정의로워 보이지 않는다"며 "조 장관 낙마를 목표로 설정해놓고 검찰이 수사한 거 아니냐"고 배 중앙지검장에게 따져 물었다. 

배 중앙지검장은 "조 장관에 대한 수사는 초기 단계 형사부에서 검토했고 관계자들의 도피 등 증거인멸 상황이 발생하자 인원이 추가로 투입된 것일 뿐"이라며 "처음부터 검찰이 특별한 의도를 가지고 수사에 들어간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이날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 등 11개 검찰에 대한 국감은 오후 2시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