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조국 5촌 조카에 갔다'는 10억 수표, 명동 사채시장서 현금화

  • 보도 : 2019.09.16 10:06
  • 수정 : 2019.09.16 10:06

조씨 체포 1주일여 전에도 관련자와 '말맞추기' 시도
검찰,'사모펀드 의혹' 핵심 조국 5촌 조카 16일 구속영장 청구
검찰, 10억3천만원 사용처 밝히는 데 수사력 집중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사모펀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질적 운용자인 5촌 조카 조모씨가 14일 새벽 검찰에 의해 긴급 체포돼 강도높은 수사를 받고 있다(더팩트)

지난 14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자마자 기다리고 있던 검찰에 체포된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체포 1주일여 전까지도 이른바 '조국 가족펀드' 관련자들과 연락을 취하며 '말맞추기'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자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난 6일 조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전후로 조씨가 조 장관 일가가 14억여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자로 이상훈(40) 대표와 '웰스씨앤티' 최태식(54) 대표 등과 증거인멸 시도에 나선 정황이 새롭게 나왔다.

이 매체는 검찰이 또 가로등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가 조씨 측에 전달했다는 10억3000만원의 수표가 서울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화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 돈의 행방도 추적 중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조 장관의 처남이자 조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동생인 정모 보나미시스템 상무까지 소환된 만큼 다음 수순은 정 교수 직접 조사라는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14일 체포된 조씨를 당일 바로 서초동 중앙지검으로 압송해 14∼15일 양일간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했다. 조씨에 대한 체포영장은 16일 오전 6시쯤 효력(48시간)이 다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으면 풀어줘야 한다.
  
〈중앙〉은 조씨는 조 장관 일가가 14억여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자로 코링크PE 이상훈(40) 대표 등과 함께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횡령) 등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웰스씨앤티' 최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조씨를 '조국 가족펀드' 의혹을 풀어줄 핵심 인물로 지목한 바 있다.
  
이 매체는 검찰이 조씨가 1주일여 전까지도 최 대표 등 사모펀드 관계자들과 통화한 것으로 확인하고, 조씨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자들에게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 집중 추궁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조씨 측에 전달됐다는 수표 10억3000만원이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화된 사실도 확인하고 사용처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 일가가 사모펀드 운용에 관여했다면 이해충돌 방지를 의무화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소지가 생긴다고 했다.

조씨는 최 대표와의 통화에서 조 장관 일가의 투자금이 현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2차전지 관련 기업으로 흘러간 사실이 확인되면 이해충돌 문제가 제기될 것이라며 "같이 죽는다, 조 후보자도 같이 낙마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는 조 장관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사모펀드인지 뭔지 자체를 몰랐다"고 한 해명과 배치된다고 매체는 주장했다.

매체는 이날 첫 소환된 조 장관의 처남 정 상무가 블루펀드에 자신과 두 아들 명의로 3억5000만원을 투자했고, 코링크PE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춰 검찰은 정 상무의 투자 경위와 정 교수와의 연관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일명 '조국 가족펀드'인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코어)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제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아온 조씨가 체포돼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 법조계에서는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사모펀드 운영의 '핵심인물'로 지목된 조씨가 조 장관 일가의 펀드 운용 관여 여부를 언급하거나  정 교수가 PC 불법유출과 하드웨어 교체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조 장관과 그 일가에 대한 법적 조치는 불가피해 보인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