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조국, '사노맹 가담' 논란 증폭…'함구' 풀고 하루 만에 적극 해명

  • 보도 : 2019.08.14 11:34
  • 수정 : 2019.08.14 11:34

조국 "사노맹 가담, 자랑스럽지도 부끄럽지도 않아…20대 청년 시절 일"

ㅇㅇ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더 팩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사노맹 사건'에 가담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처벌받은 이력에 대해 청년기에 겪은 일이라고 담담한 태도를 보였다.

조국 후보자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후보자가 되고 나니 과거 독재 정권에 맞서고 경제민주화를 추구했던 저의 1991년 활동이 2019년에 소환됐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8년 전 활동을 숨긴 적 없다"며 "자랑스럽지도 않지만 부끄럽지도 않다"고 말했다.

그는 " 20대 청년 조국은 부족했지만 국민들의 아픔과 함께 하려고 했다"면서 "앞으로도 그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상세한 내용은 국회에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하루 전인 13일 해당 논란에 대해 함구한 채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말하겠다고 한 조 후보자는 하루 만에 입장을 밝힌 이유를 묻자 "언론에서 많은 보도가 있었고, 국회에서 더 소상히 밝힐 수 있지만 약간의 말씀을 드리는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1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가 전복을 꿈꾸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기용될 수 있느냐"면서 조 후보자의 장관 자격을 거론한 바 있다.

관련 사실을 전혀 모르던 여론이 황 대표의 발언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논란이 커질 조짐을 보이자 조 후보자가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 적극 해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는 13일 논란에 대해 "할 말은 많지만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답을 드리겠다"며 말을 아끼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울산대 교수로 재직하던 1993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산하 기구인 '남한사회주의과학원' 설립에 참여한 혐의로 수사를 받으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6개월간 구속수감된 전력이 있다.

이후 대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았다. 사노맹은 사회주의 체제 개혁과 노동자 정당 건설을 목표로 1980년대 말 결성된 조직이다.

이번달 말 예정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논란으로 급부상한 사노맹 가담 사건을 비롯해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곧바로 법무부장관으로 지명된 회전문인사, 민정수석 시절을 서울대 휴직으로 처리한 폴리페서 논란, 박사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질문이 쏟아질 전망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