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홍남기 "공매도 규제 강화 등 금융시장 안정에 총력"

  • 보도 : 2019.08.07 09:21
  • 수정 : 2019.08.07 09:21

홍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것과 관련해 "대내외 리스크 요인이 단기간에 중첩되면서 나타난 결과"라며 "가용한 수단을 통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증시 수급 안정 방안, 자사주 매입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을 가용 수단으로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진행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확대되고, 미국의 금리인하와 관련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하면서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인다"며 "국내적으로는 대외 여건 악화에 따른 수출, 투자 부진 및 기업실적 악화, 일본의 수출 규제 등이 어려움을 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정부는 앞으로 상황을 냉철하게 주시하며 시장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미 준비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기초해 증시 수급 안정 방안, 자사주 매입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 가용한 수단을 통해 시장 상황에 따라 적기에,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해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감시하는 한편, 과도한 쏠림 등으로 시장 불안이 발생하면 선제적이고 단호하게 시장안정조치를 해나가겠다"며 "대외여건이 어렵지만, 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하반기 투자, 수출 등의 회복에도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선 "일본 측에 이번 부당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단기적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기업 지원과 중장기적인 경쟁력 강화, 자립화 대책들을 촘촘하고 과단성 있게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