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日지식인들 수출규제 반대 성명 “한국이 적인가” 1400명 참여

  • 보도 : 2019.07.29 14:31
  • 수정 : 2019.07.29 14:31

일본에서 7월 25일부터 "한국이 적인가"라는 제목으로 시작한 서명운동 (사진=peace3appeal.jimdo.com 홈페이지 캡쳐)

◆…일본에서 7월 25일부터 "한국이 적인가"라는 제목으로 시작한 서명운동

(사진=peace3appeal.jimdo.com 홈페이지 캡쳐)

일본의 한 인터넷 사이트에 지난 25일 “한국이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서가 올라왔다. 이 사이트(https://peace3appeal.jimdo.com)는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명예교수와 변호사, 언론인, 외교관, 의사, 전직 공무원 등 일본의 사회지도층 인사 75명에 의해 만들어졌다. 지난 25일부터 8월 15일까지 수출 규제 철회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1400명 이상이 찬성 의사를 밝혔다.

서명글에는 “반도체 제조가 한국 경제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의의를 생각하면 이번 조치는 한국 경제에 치명적인 타격을 줄 수 있는 적대적인 행위가 분명하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기조로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구축하고 있는 소중한 이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일본과 한국은 서로 떨어질 수 없는 중요한 이웃나라임을 강조했다. “(연간)300만명의 일본인과 700만명의 한국인이 상대국을 방문하고 있다”며 “일본과 한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 서로 떨어질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1965년 한일 협정으로 강제징용 배상문제가 모두 해결 됬다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한일협정은 존중받아야 한다 하지만 아베 정권이 반복하고 있는 것처럼 해결이 끝났다고는 결코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개인에 의한 보상청구권을 부정하지 않아 왔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협정 체결 이후)반세기 간 사할린의 잔류 한국인 귀국 지원, 피폭 한국인 지원 등 식민지 지배로 인한 개인의 피해에 대한 보상을 갈음할 조치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아베 총리는 한국과 일본 사이를 갈라놓고 양국 국민을 대립시키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즉시 철회하고 한국정부와 냉정한 대화와 논의를 시작해야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