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與 "자정까지 추경 처리 총력"

  • 보도 : 2019.07.19 17:06
  • 수정 : 2019.07.19 17:06

박찬대 원내대변인 "민주당, 자정까지 대기하기로 결론"

ㅇㅇ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 팩트)


더불어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19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처리를 위해 끝까지 총력을 다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야가 이날 본회의를 열어 추경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국회에 제출된 지 86일째인 추경은 7월 국회로 넘어가게 된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 처리를 위해 어떻게 할지는 당 지도부가 내부 검토 후 결론을 내리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오늘 늦게도 (처리가) 가능하다. 일단 민주당은 오늘 밤 12시까지 대기하기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북한 소형 목선 국정조사와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에 대해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아직까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하게 이야기했던 게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절박한 추경 처리의 필요성 때문에 당 지도부에서 의견을 모으는 절차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이날과 22일 이틀에 걸쳐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는 "(가능성을)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 "(북한 목선 관련) 국정조사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수용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하는게 아니냐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 충분한 토의는 안 했고 의견 표명을 한 정도였다"며 "그 부분까지 고려해 당 지도부에 (결정을) 위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마지막까지 추경에 대해 협상해보겠다. 예결위에서 오늘 처리할 수 있도록 마무리 작업을 끝까지 하겠다고 한다"며 "원내대표 협상을 통해 오늘 밤을 새워서라도 처리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의원 전원에게 문자메시지로 "추경 처리를 위한 교섭단체 대표 간 협의가 진행 중이니 의원님들께서는 19일 자정까지 국회에서 대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