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오늘 軍 원로 초청 오찬...질책성 메세지에 주목

  • 보도 : 2019.07.19 10:42
  • 수정 : 2019.07.19 10:42

재향군인회장·육해공사 총동창회장 등 13명 초청
정경두 국방장관도 배석...'軍 기강해이' 관련 메시지에 관심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예비역 군 원로인사 13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는다. 최근 발생한 군 경계 실패에 대한 질책성 메세지가 나올 지 주목된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예비역 군 원로인사 13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는다. 최근 발생한 군 경계 실패에 대한 질책성 메세지가 나올 지 주목된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군 원로인사 13명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사회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해 국정운영에 반영하고자 하는 행사"라며 "(대통령께서)그동안 시민사회단체 인사, 사회 원로, 종교계 지도자 등을 만나온 일정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이해하면 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유삼남 성우회장, 이영계 육사총동창회장, 김정두 해사총동창회장, 이영만 공사총동창회장, 정인하 삼사총동문회장이 참석한다.

또 진철훈 ROTC중앙회장과 남권희 학사장교 총동문회장, 이호연 해병전우중앙회총재,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김재창 한미안보연구회 명예회장 및 정성구 특전동지회장 정성구, 현경희 재향여성군인연합회부회장도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는 정경두 국방부장관, 박한기 합참의장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참석과 고민정 대변인이 함께 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군에서 발생한 경계 실패에 대한 원로들의 질책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도 북한 목선 사태와 해군 2함대사령부의 허위자백 논란 등 연이은 군 기강해이 사건에 대해 질책성 메시지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에서는 취임 후 군 기강 문제로 10회나 대국민 사과를 한 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