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유한양행, 연구소기업 ‘아임뉴런’에 60억 규모 전략적 투자

  • 보도 : 2019.07.08 15:36
  • 수정 : 2019.07.08 15:36

기초의과학 및 난치질환 신약개발 역량 결합… 지속적 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아임뉴런, 시드 투자로 총 100억 유치… 글로벌 연구소기업 성장 기대

aa

유한양행이 국내 연구소기업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에 6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는 신생 연구소기업으로 2019년 4월 성균관대 2명의 교수진과 유한양행 출신의 김한주 대표이사가 공동 설립했다. 뇌질환 등 난치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해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는 기초의과학 연구에 전념하고 있고, 차세대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수의 플랫폼기술 관련 지적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약물과 결합 가능한 '뇌혈관장벽 투과 약물전달 플랫폼기술'과 약물의 뇌혈관장벽 투과성을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인비보 라이브 이미징 기술'이 대표적이다.

유한양행의 이번 지분 투자는 오픈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앞서 지난 5일 성균관대와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 및 인류건강 증진을 위한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임뉴런과 뇌혈관장벽 투과 뇌질환 치료제의 공동개발에 나서 뇌암, 퇴행성뇌질환 등 뇌질환 영역에 대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향후 혁신적인 기초의과학 기술로 난치질환 신약개발에 나서 지속적인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임뉴런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일차적으로 뇌질환 신약개발에서 기술적 한계를 보이는 뇌혈관장벽 약물투과 플랫폼기술을 성숙시키는데 집중할 계획“이며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수준의 기초의과학 우수성 및 신약개발 역량을 결집시킨 새로운 모델을 창출하여 글로벌 연구소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