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트럼프 "2∼3주내 실무팀 구성해 북미협상 착수…폼페이오 주도"

  • 보도 : 2019.06.30 19:24
  • 수정 : 2019.06.30 19:24

김정은과 회동 뒤 밝혀…실무협의 공식화하며 "포괄적 협상에 합의"
"협상 중요담당자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알아…나머지 협상팀도 생존하길"
"金에 백악관 초청 의사 전해…예상치못한 역사적인 날"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2∼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 협상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에 북미 실무진이 꾸려져 비핵화 협상과 3차 정상회담 개최에 관한 실무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김 위원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복잡한 많은 일이 남았지만 우리는 이제 실무진의 논의를 지켜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시에 "우리는 각각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인 협상과 합의를 하겠다는 점에 대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실무 협상을 이끌 대표로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지명했으며, 실무팀 명단은 폼페이오 장관이 갖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실무 팀을 꾸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과거 상대보다 새로운 상대와 더 좋은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측 협상팀이 아직도 살아있느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중요담당자는 아직 생존해 있다고 알고 있다. 나머지 북한의 협상팀도 생존해 있기를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남에 대해 "상당히 좋은 회의를 가졌다. 오늘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역사적인 순간이자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 만남 자체가 역사적이라고 했는데, 저도 동의한다. 여기서 더 역사적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서두를 필요는 없다. 서두르면 항상 실패를 하게 된다"며 "속도보다 올바른 협상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제재 문제에 대해서는 "언젠가는 해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협상을 진행하다보면 해제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을 향한 메시지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향해 "감사를 표하고 싶다. 제 제안에 반응하지 않았다면 언론의 평소 행태로 봤을 때 저에게 아주 부정적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부분 국가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는데 이것은 아주 소형미사일이기 때문에 저는 이것을 미사일 발사라고 보지 않는다"며 "김 위원장은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발사하지 않았고 아예 테스트 자체를 하지 않았다. 더 중요한 것은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깜짝 월경'을 하면서 김 위원장에게 동의를 구했고, 김 위원장이 여기에 동의했다는 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거론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희망한다면 언제든 백악관을 방문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북미 간 대화를 할 것이며, 물론 그 자리에는 문 대통령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