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金 "좋은 관계 아니면 하루만의 상봉 없어", 트럼프 "안왔으면 민망"

  • 보도 : 2019.06.30 18:16
  • 수정 : 2019.06.30 18:20

金 "트윗에 이런 의향 표시한 것 보고 깜짝 놀라"
"앞으로 난관과 장애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 될 것"
트럼프 "우리가 만나는 것 자체가 역사적 순간"
"SNS 메시지에 오지 않았으면 굉장히 민망할 뻔"

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북미 두정상

◆…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북미 두정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종전협정 후 66년만의 극적인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했다 (사진=연합뉴스TV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 45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종전협정 후 66년만의 극적인 만남을 가졌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해 남북미 정상이 동시에 만남을 가지는 극적 분위기를 이어갔다.

자유의 집에서는 우리측이 준비한 2층 회의장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둘만의 양자회동이 이루어졌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의 만남을 위해 자리를 피했다.

회동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은 "일각에선 친서를 교환하며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니냐고 하는데 정식 만남에 대해선 전날 오후 늦은 시각에 알게 됐다"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윗에) 이런 의향을 표시하신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북남 사이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북미)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감격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우리가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하루 만에 이런 상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남들이 예상 못하는 좋은 일을 계속 만들면서 이런 훌륭한 관계가 이루어져 앞으로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문재인 대통령 말대로 역사적 순간"이라며 "우리가 만나는 것 자체가 역사적 순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에게 다른 이유로 또 감사하다"며 "SNS로 메시지를 보냈는데, 오시지 않았으면 굉장히 민망할 뻔했다"고 대화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굉장히 좋은 관계를 만들어왔다"며 "우리의 관계가 많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정상은 모두발언 이후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을 진행했다. 당초 예상을 깨고 두 정상간 대화는 장장 53분간이나 이뤄져 '깜짝 회동'이라기 보다는 사실상의 '정상회담' 분위기였다.

트럼트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마친 후 자유의 집을 나서는 김정은 위원장은 회담 전의 굳은 표정과는 달리 밝은 표정으로 웃으며 동행한 문 대통령과도 여러 대화를 나눴다. 이를 두고 북미 정상간 비핵화 관련한 '의미 있는 딜'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배웅을 받으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왔던 길로 다시 북쪽으로 향했다. 이후 한미 두 정상은 자유의 집으로 돌아와 북미 양자회담에서 나온 대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2주내에 (협상)팀을 구성할 것이다. 속도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굉장히 포괄적인 딜을 추구한다. 그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시간을 굉장히 짧게 드렸는데, 김정은 위원장이 빠르게 반응해 만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중요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어떻게 될지는 봐야한다"고 향후 전개될 북미 실무자간의 만남에 기대를 걸었다.

그는 또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노력으로 앞으로 몇 주간 어떻게 일을 진행할지는 봐야한다"면서도 "복잡하지만 생각한 만큼 복잡하지 않는 구도가 될 수도 있다. 성공정인 일이 우리(김 위원장과) 관계로 이뤄질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이야기처럼 2,3년 전 우리가 전망대(OP)에서 봤지만 이 지역은 상당히 위험한 지역이었다"며 "지금은 평화로운 지역이 됐다. 싱가포르 회담의 성공과 하노이 회담에 대해 비판이 있지만 이도 성공적이었다. 가끔 그러한 협상이 필요하다. 하노이 회담을 성공적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이유는 오늘과 같은 만남이 이어졌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에 "원래는 오울렛 GP 방문만 예정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담한 제안에 따라 오늘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고 오늘 남북미 회동이 트럼프 대통령의 공임을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이어 "드럼프 대통령의 과감하고 독창적인 접근방식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면서 "오늘의 만남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구축과 프로세스 진행의 큰 고개 넘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전 세계와 남북 8천만 겨레에게 큰 희망을 주었다"며 "방금 트럼프 대통령 말씀처럼 양측 실무협상 대표를 선정해 빠른 시일내 실무협상 돌입하기로 한 것을 보더라도 앞으로 좋은 결과가 성큼 눈앞에 다가왔다. 큰 기대를 갖는다"고 덧붙이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재차 사의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