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조세일보 주최 회계·세제 전문가 토론회]

이용 "최대주주 할증평가 문제 있어... 개선 필요"

  • 보도 : 2019.06.19 14:34
  • 수정 : 2019.06.19 14:34

토론회 2부-상속세법 문제점과 개선방안
이용 삼일회계법인 회계사 패널토론

g

이용 삼일회계법인 회계사는 "실제 경제현장에서 최대주주 할증평가로 상속세 납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많다. 이 제도는 문제가 많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회계사는 지난 18일 오후 반포 팔레스호텔 다이나스B홀에서 '상속세법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주제로 열린 조세일보 주최 회계·세제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최대주주에게는 최고 상속세율 50%에 더해 10~30%의 할증과세를 하는 제도에 대해 이 회계사는 "상속증여 실무를 하다보면 최대주주 할증과세 때문에 곤란을 겪는 분들이 많다. 상장주식만 갖고 있는 분들은 현실적으로 세금을 납부할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회계사는 "현행 물납제도는 상장주식은 받아주지 않는다. 상장주식은 현금화가 쉬워서 그런 것 같은데, 대주주가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본인의 주식을 판다면 악재로 작용한다. 주식이 하한가를 칠 것"이라며 "(주식값이 떨어지면)주식을 다 팔아도 납부해야 할 상속세수를 마련하지 못할 수 있다. 이 경우 오너들은 경영권을 포함해 일괄 매각방법 밖에 선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달리 비상장주식은 물납을 받아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앞뒤가 맞지 않는 부분"이라며 "상장주식도 물납을 허용하는 제도 개편이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가업상속공제 요건을 완화한 것에 대해선 "중소기업은 그대로 고용을 100% 유지해야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실효성 있는 제도가 될 지 의문이 든다. 일부에서 고용유지 의무를 위반해 20%가 감소했다면, 그 20%에 대해서만 세금을 내자고 하는데 이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업종 전환 문제도 있다. 대분류 체제 내에서 업종전환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 산업 간에 벽도 허물어지는 상황에서 업종을 제한한다면 산업발전을 저해하는 요소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전증여재산 합산과세 제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이 제도는 상속개시일 기준으로 10년 이내 발생한 증여분에 대해 합산과세를 하는 것인데 상속인의 경우는 10년 이내, 비상속인의 경우는 5년 이내 상속받은 재산이 합산과세 대상이다.

이 회계사는 "이 제도는 상당히 불합리하다. 상속인 입장에선 아버지가 생전 특수관계가 없는 임직원 등에게 뭘 줬는지 알 수가 없다. 그런데도 증여 후 5년 이내에 갑자기 아버지가 사망해 아들이 상속을 받았는데 합산과세를 적용해 상속인들에게 세금을 다 내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없애지 못한다면 '추정상속재산 과세제도(2년 이내 사용 용도가 불분명한 현금 등을 상속받은 재산으로 추정)' 처럼 비상속인 합산과세 대상 기간도 2년으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