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이희호 여사 "국민과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유언 남겨…타계 전 권양숙 여사와 '마지막 시간'

  • 보도 : 2019.06.11 15:14
  • 수정 : 2019.06.11 15:14

이희호 여사 유언 <사진: 김대중문화센터 제공>

◆…이희호 여사 유언 <사진: 김대중문화센터 제공>

지난 밤 별세한 고 전 김대중 대통령 영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1일 김성재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김대중문화센터 상임이사)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교수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희호 여사 소천 당시 상황과 유언, 장례 관련 절차들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는 두 가지 유언을 하셨다. 첫째는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씀하셨다. 우리 국민들이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두 번째로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도록 말씀하셨다. 이 유언을 받들어 변호사 입회 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희호 여사는 눈을 감기 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영부인 권양숙 여사를 만난 뒤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박한수 김대중평화센터 기획실장은 10일 오후 4시55분경 이 여사를 찾은 권 여사가 "여사님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저희가 오래 기억하겠습니다. 여사님은 좋으시겠습니다. 대통령님 곁에 가실 수 있어서"라고 말하자 이 여사가 잠시 눈을 떠 가족들이 놀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