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회계

금감원 회계심사 대폭 증가…올해 '169개사' 예고

  • 보도 : 2019.05.13 12:00
  • 수정 : 2019.05.13 12:00

7개 회계법인 대상 감사품질관리 감리 실시

DD

금융감독원은 재무제표 심사제도 도입에 따라 지난해 보다 대폭 증가한 심사·감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13일 금감원은 이 같은 내용의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계획안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재무제표 심사제도 도입 등을 통해 전년(126사) 대비 대폭 증가한 169사 내외에 대해 심사·감리를 실시할 계획이며, 향후 지속적으로 심사대상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사대상은 계량·비계량 분석을 통해 회계분식위험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회사, 올해 중점 점검 4대 회계이슈 해당회사 등이다.

금감원은 상장법인에 대한 전반적인 심사확률을 높이기 위해 장기간 감리를 받지 않은 회사(예:10년 이상) 등도 심사대상에 포함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상반기 2사, 하반기 5사 내외 등 총 7사 내외 회계법인에 대해 감사품질관리 감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사품질 관리 감리는 외부감사인이 감사업무의 품질향상을 위해 구축한 내부시스템의 적정성과 감사업무 수행과정에서 제도를 적절하게 운영하는지를 점검하는 감리를 말한다.

금감원은 상장법인 감사인 등록제, 회계법인 품질관리수준에 대한 평가, 회계법인 수시보고제도 등 신규제도의 도입준비 등을 감안해 전년(11사)보다 일시적으로 감리대상을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新)외감법에 따라 강화된 회계감독프레임 하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효과적으로 회계부정을 감시하고, 선제적으로 회계정보를 수정공시함으로써 투자자 보호 및 기업의 회계신뢰성 인식 제고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금감원은 올해 심사·감리업무 운영목표를 ▲회계정보의 투명성·신뢰성 제고를 통한 자본시장질서 확립 ▲新외감법 체제에 맞춰 전면 개편된 회계감독틀 구현으로 잡았다.

이에 금감원은 회계분식 고위험회사, 회계분식 발생 시 다수의 투자자 피해를 야기하는 대규모 회사에 대한 회계감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재무제표 심사제도 도입을 통해 회계정보의 신속한 정정을 유도해 투자자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적시에 제공할 방침이다.

경미한 위반사항은 경조치로 종결하고, 고의 위반사항은 제재를 강화해 기업부담을 완화하고 고의적 분식은 억제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감원은 감사인 등록제 등 새로운 감독 프레임 하에서 회계법인 스스로 책임감을 가지고 양질의 회계감사를 실시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