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100만 '눈앞'…청원인 주장에 적극 동참, 1천만 가나?

  • 보도 : 2019.04.30 07:56
  • 수정 : 2019.04.30 07:56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청원게시판의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 동의 100만 명 고지를 앞두고 있다.

30일 오전 7시36분 기준 동의자 수는 92만8290명으로 지금도 접속자가 몰려 댓글을 불러올 수 없을 정도이다.

이날로 아흐레를 맞는 이 청원은 지난 하루에만 60만 명이 동의해 역대 최다 동의도 따 놓은 당상이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해당 청원이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은 최근 자유한국당의 정부 발목잡기가 도를 지나쳤다는 인식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여야 4당은 선거제 개편, 공수처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의 패스트트랙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제는 자유한국당이 이 3개 사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것에 합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며 지난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실에 항의 방문했고, 지난 25일부터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회의가 열릴 수 있는 세 곳을 점거하면서 갈등을 부추겼다.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이 국회선진화법을 어기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한다.

지난 22일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한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 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걸핏하면 장외 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 잡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하고 있다.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가 넘치고 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 대표도 국회 의원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정부에서 그간 자유한국당의 잘못을 철저히 조사 기록해 정당 해산을 청구해 달라"며 "이미 통진당을 정당 해산한 판례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 해산시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청래 전 의원은 이 청원에 대한 동의자가 100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