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LF 헤지스, 벨기에 출신 디자이너 '팀 코펜스' CD로 영입

  • 보도 : 2019.03.11 10:36
  • 수정 : 2019.03.11 10:36

칼라거펠트 CD, 언더아머 총괄 CD 역임한 스타 디자이너
‘어반 아이콘’ 테마로 세련미 및 기능성 갖춘 봄·여름 컬렉션 공개

LF 헤지스, 팀 코펜스 영업

◆…사진=LF 제공

LF가 전개하는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가 벨기에 출신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팀 코펜스'를 글로벌 CD(Creative Director)로 영입하고 '어반 아이콘'을 테마로 한 디자인은 물론 우수한 기능성이 돋보이는 '2019년 봄·여름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앞두고 있는 헤지스가 중국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상품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글로벌 CD로 영입한 '팀 코펜스'는 세계 3대 패션스쿨인 앤트워프 로얄 아카데미의 석사과정을 수석 졸업 한 후 아디다스 선임 디자이너를 거쳐 랄프로렌 미국 뉴욕 본사의 디자인 디렉터, 칼라거펠트 CD, 언더아머의 총괄 CD를 역임하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또한 2011년 미국 뉴욕에서 본인의 이름을 딴 레이블 '팀 코펜스'를 론칭해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 피티워모에서 새로운 컬렉션을 매년 선보이는 등 스포티하고 정교한 디자인으로 세계적으로 많은 마니아층을 거느린 럭셔리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특히 팀 코펜스는 최근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 어워즈 등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차세대 스타 디자이너로 조명하며 2017년 '아메리칸 맨즈웨어 파워리스트'에 선정되기도 했다.

헤지스가 글로벌 패션 시장을 겨냥해 2019 봄·여름 시즌, 팀 코펜스 CD와 협업으로 내놓은 새로운 컬렉션 '어반 아이콘'을 테마로 테크와 트래디셔널 룩을 한데 녹여내는 시도로 시즌 방향성을 제시하고 '휴가'와 '여행', '도심 속 휴식'이라는 3 가지 테마로 시즌 컬렉션을 분류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즌 헤지스는 트렌치 코트부터 해링턴 재킷, 옥스포드 셔츠 등 전통적인 패션 아이템은 물론 이례적으로 트랙 수트, 테일러드 재킷, 아노락 등 기존 스포츠웨어나 캐주얼웨어에서 주로 사용되는 아이템을 적극 활용했다.

헤지스는 전통적인 소재와 기능성 소재가 결합한 형태의 혁신적이면서도 웨어러블한 의류를 내놓을 계획이며 다양한 컬러의 트리밍과 볼드한 체크 안감, 개성 있는 그래픽 패턴, 혁신적인 기능성 의류 및 액세서리 아이템 역시 광범위하게 선보인다.

김상균 LF 부사장은 “내년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는 헤지스는 LF의 주력 브랜드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로 체계적으로 수립된 중장기 계획에 의해 전 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글로벌 파워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 패션계에서 영향력 있는 차세대 스타 디자이너의 영입 및 이를 통한 획기적인 상품 고급화는 헤지스가 아시아를 넘어 유럽 등 패션 선진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