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기아차, 국내 최장 386km 주행 쏘울 부스터 EV 출시

  • 보도 : 2019.03.05 15:13
  • 수정 : 2019.03.05 15:13

용량 두 배 늘린 고전압 배터리 탑재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쏘울 부스터 EV를 출시하고 5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쏘울 부스터 EV를 출시하고 5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쏘울 부스터 EV모델은 최장 주행거리 386km, 전기차 특화 주행모드, 다양한 충전편의 기능 등을 갖췄으며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4630만원, 노블레스 4830만원이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Full LED 헤드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 및 재출발 기능 등 첨단 사양을 갖췄다.

노블레스 트림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 10.25인치 HD급 와이드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 후석 열선시트 등 프리미엄 사양이 탑재되었다.

기아차는 전국 기아차 드라이빙 센터에서 쏘울 부스터 EV 모델의 주행성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마트와는 MOU를 통해 2019년 기아 전기차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이마트 내 충전 시설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충전요금의 일부를 적립해 재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울 부스터 EV는 올해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인기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