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오세훈, 보이콧 접고 출마…황교안, "吳 출마 잘한 일"

  • 보도 : 2019.02.12 11:13
  • 수정 : 2019.02.12 11:13

황교안

◆…황교안 전 총리. (사진=더 팩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2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전당대회 보이콧을 철회하고 기존 입장대로 당대표 경선에 나가기로 한 것에 대해 "바람직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좋은 자원들이 당원과 국민에게 우리들의 비전을 말씀드리면서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보이는 건 굉장히 좋은 일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모두가 다 참여하는 축제와 같은 전대가 되길 바라고 또 나라를 사랑하는 분들이기 때문에 뜻을 같이 하는 분들이 많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아직 당대표 출마를 철회하지 않은 나머지 후보들의 경선 참여를 독려했다.

또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비하 발언으로 여야 4당에서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5·18 의미가 국민들 마음에 깊이 각인돼있다"며 "그런 뜻에 맞는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국회 차원의 징계에 공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당에서 추천한 5·18 진상규명위원 후보 3명 중 권태오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과 이동욱 도서출판 자유전선 대표 등 2명에 대해 재추천을 요청한 데 대해서는 "국민 뜻에 맞는 그런 합당한 결정이었길 바란다"고 했다.

경선 후보등록일 첫 일정으로 현충원을 참배한 황 전 총리는 "이번 현충원 참배는 의원 다수가 동원된 세(勢) 과시적 참배가 아닌 일반 당원과 국민이 참여해 당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다짐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참배한 연세 드신 분과 젊으신 분, 남성과 여성들이 어우러져 미래로 나가기 위한 새로운 도약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세대 간의 융합을 통해 나라를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날 참배에는 2010년 북한 연평도 포격 도발로 부상을 입고 전역한 박성요씨도 참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