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유권자 62.5%, 2차 북미정상회담 '긍정적'

  • 보도 : 2019.02.11 10:49
  • 수정 : 2019.02.11 10:49

그래프

◆…(자료=리얼미터)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인 2차 북미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보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 해결 등 성과가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은 62.5%로 집계됐다.

북한의 비핵화 등 구체적 결과물 없이 한미동맹만 약화할 수 있다는 부정적 전망은 35.1%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2.4%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모든 지역,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 진보층·중도층,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 지지층에서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에서는 부정적 전망이 다수이거나 우세를 나타냈다.

60대 이상(긍정 47.8% vs 부정 47.8%)과 무당층(44.5% vs 48.3%)에서는 긍정·부정적 전망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