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북미정상 '하노이 선언' 예고…적대청산·개혁 상징성 담나

  • 보도 : 2019.02.09 18:35
  • 수정 : 2019.02.09 18:35

김일성 두 차례 국빈방문 장소…北 요구에 美 양보한 듯
'北 비핵화-美 상응조치' 최적의 조합 찾기에 성패 달려

북미정상회담 무엇을 주고 받을까?

◆…2차 북미정상회담 무엇을 주고 받을까 (그래픽 = 연합뉴스)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을 놓고 담판을 벌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로 결정됨에 따라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물은 '하노이 선언' 또는 '하노이 공동성명'으로 불릴 전망이다.

미국과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경제성장을 이루고 있는 베트남의 심장부에서 회담이 개최되는 만큼 하노이 선언에는 북미 적대관계 청산 및 관계정상화, 북한의 개혁개방을 상징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트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미 의회 국정연설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고 발표한 이후 개최 후보지로 거론되던 하노이와 다낭 중 양국의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가 낙점을 받은 셈이다.

하노이는 1958년과 1964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이 방문해 호찌민 당시 베트남 주석과 회담한 곳이기도 하다. 북한은 이런 역사적 상징성 때문에 회담 장소로 하노이를 선호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일성 주석이 찾았던 곳을 김 위원장이 다시 국빈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김 위원장으로선 대미 승전국가에 미국 대통령을 불러들인 북한 지도자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최고 지도자로는 55년 만에 베트남을 국빈 방문해 응웬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경호와 보안에 용이한 휴양도시인 다낭을 선호했으나, 하노이 개최를 주장한 북한에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 비핵화 의제에 집중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더 많이 얻어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 (그래픽 = 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 (그래픽 = 연합뉴스)

작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때와 달리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에선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와 관련한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 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있어 양측이 최적의 조합을 찾아내느냐가 관건이다.

또 베트남은 북한과 마찬가지로 미국과 전쟁을 했지만, 1980년대 후반부터 개혁·개방 정책을 추진했고, 1995년에는 베트남전쟁 종전(1975년) 20년 만에 미국과 수교했다.

미국과 적대관계 청산 이후 경제성장을 이룬 베트남은 북한의 롤모델로도 꼽힌다.

이런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하노이 선언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관계 정상화의 청사진을 밝힐지도 주목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