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작년 담배 판매량 34.7억갑…1년 전보다 1.5% 감소

  • 보도 : 2019.01.25 14:53
  • 수정 : 2019.01.25 14:53

작년 담배 판매량이 전년대비 1.5% 감소하며 2년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작년 국내 담배 판매량은 34억7000만갑으로 전년도 35억2000만감 대비 1.5%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판매량 43억6000만갑과 비교하면 20.4%가 감소한 규모다. 담뱃세 인상 등 금연정책의 효과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궐련 판매량은 31억4000만갑으로 전년도 34억4000만갑보다 8.9% 감소했으나 2017년 5월 출시 이후 연간 판매량이 처음 집계된 궐련형 전자담배는 3억3000만갑이 판매돼 8.9%의 점유율을 보였다.

담배 반출량을 기준으로 부과되는 제세부담금은 지난해 11조8000억원으로 전년도 11조2000억원 대비 5% 증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