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설 장보기 부담 덜어주고…할인행사로 소비심리 불 지핀다

  • 보도 : 2019.01.22 10:00
  • 수정 : 2019.01.22 10:00

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해 사과, 배추 등 설 성수품을 대량으로 푼다.

전국 전통시장이나 온라인 쇼핑몰 등에선 재수용품과 지역 농수축산물 등의 할인판매로 이루어진다. 설 전후로는 코리아 그랜드 세일을 비롯해 농어촌·섬 관광 등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할인 행사도 대거 열린다.  

설 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도 면제된다.

정부는 22일 이 같은 내용의 설 민생안정대책을 확정·발표했다.

비축물량 풀고 바가지요금 단속

대책에 따르면 수요가 많은 15개 중점 관리 품목방출량이 늘어난다.

가령, 대책기간(농·축·임산물 2월1일까지, 수산물 2월4일까지)에 배추와 무는 평상시의 1.7배, 밤·대추 등 임산물은 2.8배가 유통되도록 공급을 늘린다.

쇠고기, 돼지고기, 계란, 사과, 오징어, 명태 등이 중점관리품목이다.

설에 소비가 많은 주요 품목을 싸게 파는 직거래 장터·특판장을 전국에 2644개소(전년대비 35개소↑) 운용한다. 대형유통 업체(우체국 쇼핑 등)는 특산물 선물세트를 최대 40% 할인 판매한다.

한파·폭설 등 기상악화에 대비한 현장기술 지도도 실시된다. 정부는 필요 시 비축물량 방출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성수품 공급 확대 및 선제적 한파 대응, 할인판매 확대 등의 대응을 통해 주요 성수품 수급·가격 안정 효과가 달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해 추석 성수품 수급대책이 시행된 이후 배추(48%↓), 사과(39%↓), 닭고기 (17.5%↓), 갈치 (17.5%↓) 등의 품목가격이 대책 이전보다 내렸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바가지요금 등의 단속도 강화한다.

주요품목 일일 물가조사나 가격표시제 실태점검을 실시하고, 수입물품 가격 공개 기간도 매월에서 매주 공개로 확대한다.

또 식품위생, 부정유통 등 불공정행위를 집중단속하고, 적발됐을 땐 시정권고, 과태료 부과 등의 처벌을 내린다.

할인행사로 소비심리 살린다

전국 전통시장이나 100여곳 이상의 상점가에서 할인판매라든지 시장 특색을 반영한 체험행사도 연다. 최대 2시간 가량 전국 540여개 전통시장 주변도로에 주차도 허용된다.

우체국 쇼핑, e-경남몰 등 총 6개 쇼핑몰에서 지역특산품이 5~30% 할인 판매가 이루어진다.

올해 설 때 4500억원 이상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판매한다. 개인이 현금으로 구매할 때의 할인율도 5%에서 10%(1월31일까지)로, 한도도 월 30만원에서 50만원(2월20일까지)으로 올린다.

1250억원 규모의 지역사랑 상품권도 판매된다. 정부 관계자는 "지자체별 할인확대(5~10%, 월 50만원 한도), 지자체 공무원 생일 상품권 지급, 대대적인 소비 활성화 캠페인 등으로 판매를 촉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달 말까지 830여개 업체가 참여한 코리아 그랜드 세일 행사를 연다. 교통, 숙박, 식음, 관광 등 상품에 대해 최대 85% 할인율이 적용된다. 또, K트래블버스(서울-지역 간), EG셔틀버스(서울-경기 간) 이용권을 구매하면 지역의 스키리조트 패키지 등의 '1+1 할인'도 이루어진다.

설 연휴를 전후해서 산천어 축제, 얼음분수 축제, 이월드 별빛축제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축제도 연다. 겨울철 별미와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어촌체험마을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겨울에 떠나는 섬 관광 10선을 선정해 홍보하기로 했다.

2월4일부터 6일까지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는 면제되며, 지자체·공공기관 주차장도 무료 개방된다.

이밖에 안정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열차, 고속·시외·전세버스, 항공기, 연안여객선 등이 증편 운행한다.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 지정·운영하면서 관련 정보도 제공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