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알면 '돈' 되는 연말정산 절세 포인트]

⑰외국인도 피할 수 없는 세금, 이들의 연말정산은?

  • 보도 : 2019.01.21 09:43
  • 수정 : 2019.01.21 09:48

R

국내에서 월급을 받은 외국인 근로자라면 국적이나 체류기간과 무관하게 다음달 28일까지 연말정산을 해야 한다.

이들도 엄연히 대한민국의 '근로자'이기에 매월 받았던 월급에 대해 연말정산 의무가 부여되는 것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정산 때는 총 55만8000여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소득세 7707억원 규모를 신고했다. 2013년과 비교해 27.9% 늘어난 규모다.

다만 외국인 근로자들은 세율이나 공제항목 등에서 한국인과는 다른 부분이 존재하기 때문에 반드시 이를 구분해 기억해 두는 것이 좋다.

R

외국인 연말정산, '거주자' 판별이 우선

외국인 근로자들의 연말정산은 거주자인지, 비거주자인지 여부에 따라 계산법이 다르다. 통상 국내에 주소를 두거나 183일 이상 거소를 둔 경우에는 외국인이라고 하더라도 세법상 거주자로 본다. 

외국인 근로자가 거주자인 경우에는 일반적인 소득·세액공제 항목이 내국인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다만 주택자금 공제와 주택마련저축 납입액 공제, 월세액 세액공제는 적용되지 않으니 유의해야 한다.

외국인 근로자가 비거주자일 경우에는 본인에 대한 인적공제와 연금보험료 공제 등 일부 공제만 허용된다. 의료비·교육비 등 특별세액공제와 같은 대부분의 소득·세액공제는 허용되지 않는다.

R

단일세율 정산 방식은 국내 근무 시작일 부터 딱 5년 동안만 적용되며, 비과세 소득을 포함한 모든 소득에 대해 '19%' 단일 세율로 세금을 정산하는 제도다.

기본적으로 외국인 근로자들은 내국인 근로자들과 마찬가지(과세표준에 따라 6~42%의 7단계 세율)로 연말정산을 하지만, 외국인 근로자가 단일세율을 신청한 경우에는 지급받는 근로소득의 19%를 단일세율로 신고하고 이를 종합소득세 계산에서 배제하는 것이다.

외국인 근로자에게만 적용되는 과세특례 제도가 있다. 세 부담을 줄여줄 수 있기 때문에 과세특례제도를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원어민 교사라면 우리나라가 체결한 조세조약 중 교사(교수) 면세조항이 있는 국가의 거주자가 국내에 입국해 2년 동안 받는 강의연구와 관련한 소득세는 전액 면제된다.

엔지니어링 기술도입 계약 체결 또는 외국인 투자기업의 연구원으로 근무하는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소득세의 절반을 감면하고 있다.  

R

외국인 성직자의 경우 거주자라면 내국인과 동일한 방법으로 연말정산을 신고 해야 한다.

다만, 근로소득을 선택한 경우 내국인에게 적용되는 일부 소득공제와 세액공제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R

한국어 서툴러도… 연말정산 도움 받을 수 있다?

한국인들도 어려워하는 연말정산을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에게 온전히 맡기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때문에 국세청은 외국인 근로자가 쉽고 편리하게 연말정산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영문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선 국세청 영문 누리집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연말정산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연말정산 안내책자와 '연말정산 자동계산 프로그램'을 영문으로 제공한다.

아울러 한국어가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이라면 외국인 전용 상담전화(1588-0560)를 통해 영어로 상담 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