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알면 '돈' 되는 연말정산 절세 포인트]

⑬대출이자부터 월세까지…꼼꼼히 살펴야 할 '주거비'

  • 보도 : 2019.01.14 06:35
  • 수정 : 2019.01.14 06:35

결혼을 준비하는 커플,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혼부부라면 가장 큰 고민거리 중 하나가 '집'일 것이다. 1인 가구의 경우 주거비에 가장 많은 돈을 썼다는 통계도 있다. 소득의 30% 가량을 월세 등 주거비로 지출한다고 하니 가뜩이나 어려운 가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나마 주거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는 '길'은 있다.

무주택 근로자가 주택을 구입 또는 임차하기 위해 지출한 금액을 연말정산을 통해 돌려받을 수 있어서다. 일정한 요건(총급여액 기준 등)이 필요하기에 과다 공제한 부분이 없도록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이제 막 직장 생활을 시작한 사회초년생이라면 청약통장, 월세액 공제 등이 주로 해당되는 만큼 이 부분을 집중 공략해 세금환급을 노려보는 것이 좋다. 

공제

"집 얻으려고 은행에 낸 이자 돌려받으세요"

주택임차차입금, 쉽게 말해 전세자금 대출을 받았다면 원리금 상환액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무주택 세대주가 국민주택규모(전용면적 85㎡)의 주택 등을 임차하기 위해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렸다면 원리금 상환액의 40%(한도 300만원)까지 공제가 가능하다. 주거용 오피스텔도 공제대상에 들어간다.

다만 임대차계약서 상 입주일과 주민등록 상 전입일 중 빠른 날로부터 전후 3개월 이내에 차입하고, 차입금이 금융기관에서 임대인의 계좌로 직접 입금된 경우에만 공제가 허용된다. 

총급여액 5000만원을 넘지 않는 근로자에 한해 개인에게 차입한 금액(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에 대해서도 공제를 받을 수 있다. 계약서 상 입주일과 주민등록 상 전입일 중 빠른 날로부터 전후 1개월 이내에 차입해야 하고, 연 이자율 1.8% 이상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금융기관에서 전세자금 대출을 받았다면 홈택스로 조회가 가능하나, 개인에게 빌린 경우엔 직접 공제 증명서류를 준비해야 한다. 주택자금상환증명서, 주민등록등본, 임대차계약서 사본, 금전소비대차계약서 사본, 원리금 상환 증명서류(계좌이제 내역 등) 등이 필요 서류다.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고 은행에 낸 대출이자도 소득공제(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지급액 소득공제)된다. 무주택이거나 1주택인 근로자가 취득 당시 기준시가 4억원 이하인 주택을 취득하기 위해 10년 이상 상환하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경우다.

이 때 이자상환액에 대해 최대 1800만원까지 공제 가능하다.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증명서, 주민등록등본, 주택가격 확인서, 건물등기부등본 등을 챙겨야 한다.

월세

"한 달 치 월세 돌려받으세요"

월세 세입자들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공제가 있다.

총급여액이 7000만원(종합소득금액 6000만원) 이하인 무주택 근로자가 국민주택규모(85㎡) 이하의 주택, 주거용 오피스텔, 고시원 등을 임차하는데 지불한 월세액의 10%는 세액공제 된다. 총급여액이 5500만원(종합소득 4000만원) 이하라면 세액공제율은 12%다.

무한정 해주는 것은 아니고 최대 750만원까지다. 가령 월세가 80만원, 연간 960만원을 지출했다고 해도, 750만원까지만 공제대상 월세액으로 간주되기에 최대 환급액은 75만원이다.

한 세대에서 월세 세액공제와 주택자금 관련 소득공제(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주택마련저축 납입액 등)를 동시에 받을 수 없다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월세액 공제를 받는 월세금은 현금영수증 발급을 통한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소득공제 적용을 받을 수 없다.

집주인의 동의나 확정일자가 공제의 필수조건은 아니다. 하지만 임대차계약서 상 주소지와 주민등록표등본 주소지가 동일해야 공제가 가능하기에 전입신고를 해두는 것이 좋다. 만약 집주인의 눈치가 보여 거주기간 동안 신청하기 껄끄럽다면 퇴고하고 5년 안에만 경정신청하면 된다.

"주택마련저축 가입했으면 돌려받으세요"

청약통장에 납입한 금액도 소득공제(주택마련저축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과세연도 중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세대의 세대주인 근로자가 주택마련저축에 납입했다면, 이 금액의 40%에 해당하는 금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공제받을 수 있는 연 납입액 한도가 240만원이므로 최대 96만원까지만 소득 공제된다.

총급여액이 7000만원을 넘지 않는 근로자가 대상이다.  

다만 주택당첨이나 만기 해지가 아닌 중도해지의 경우엔 공제 받지 못한다.

또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상환액과 합해 연 300만원까지만 공제된다. 

지난해 부동산거래를 했다면 중개업자의 중개보수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거래 시점에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지 않았다면, 연말정산 전 반드시 중개사에게 현금영수증 발급을 요청해야 한다.

반면 아파트 관리비는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다.

세금이 아닌 '공과금'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