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제1회 납세자축제 '납세자권익대상']

업계 새바람 일으키는 신흥강자 '예일세무법인', 납세자권익대상 수상

  • 보도 : 2018.12.24 06:47
  • 수정 : 2018.12.24 06:47

예일세무법인(대표 김창섭)이 지난 3일 조세일보(www.joseilbo.com) 등이 주최한 제1회 납세자축제에서 조세 심사, 조세 심판 등 조세 불복 분야에 탁월한 성과를 거두어 납세자 권익보호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납세자권익대상'을 수상했다.

예일세무법인은 고객인 기업들이 세금 문제에 신경 쓰지 않고 사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돕는 그야말로 '소금'과도 같은 존재다.

국세청 산하 국세공무원교육원장을 지낸 김창섭 대표세무사와 세무대학 1기 출신의 임승환 대표세무사가 의기투합, 지난 2010년 예일세무법인이 설립됐다. 이후 8년이 지나는 동안 지속적으로 사세를 확장시키며 '신흥강자'로 떠올랐다. 

유능한 인재들이 속속 합류해 현재 김창섭-임승환-천영익(전 국세청 감찰담당관)으로 이어지는 '트로이카' 경영체제(One-Firm)로 거듭났다.

예일은 '예의(禮儀)를 제일'(第一)로 여겨 고객을 섬기겠다는 소신을 사명(社名)에 담았다. 사명 그대로 고객을 최고의 예우로 대하며, 성공적인 비즈니스 파트너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상의 세무대리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3명의 공동대표가 책임 경영하는 체제라는 측면에서 국내 유수의 세무법인들과 유사한 인적, 물적 인프라는 기본. 다양한 실무 경험과 전문적인 세법지식을 축적한 국내 최상위급 세무사 40여명이 이들과 엮여 예일세무법인을 떠받치고 있다.

"받은 만큼 나누는 세금 베테랑들"

'예'를 중시하고 있는 세무법인답게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한 다양한 노력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예일은 대표세무사와 임직원 모두 한 마음, 한 뜻으로 소외 계층을 위한 봉사활동 동아리를 운영 하면서 사랑의쌀 나눔 운동본부에서 주최하는 '사랑의 밥차 나눔 잔치'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CTS기독교TV 등에 정기적으로 기부함으로써 기부문화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 밖에 예일세무법인은 다양한 사례들을 바탕으로 한 각종 세무이슈를 담은 세무 소식지 서비스를 수시로 제공하면서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8년이라는 짧은 업력지만 이러한 노력들이 모여 오늘의 '예일'을 만들어 가고 있다.

r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