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조국 신임 보도에···야권 일제히 반발

  • 보도 : 2018.12.05 17:23
  • 수정 : 2018.12.05 17:23

한국당 "文대통령, 조국이 책임 안 지면 누가 책임지나"
평화당 "文대통령의 조국 신임, 시각이 안이해"
정의당 "文대통령 지시 국민 기대에 못 미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사진=조세일보 자료)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사진=조세일보 자료)

4일 해외순방에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으로부터 특별감찰반 비위 관련 보고를 받은 후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해, 사실상 조 수석을 재신임한 것을 두고 5일 야권은 일제히 반발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보도 내용을 접한 뒤 윤영석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최고 권력기관인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업무를 빙자해 직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 비위사건 의혹은 공직기강을 넘어 권력형 범죄로 확대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책임자인 조국 수석이 책임을 지지 않으면 누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그는 자진사퇴 거부 의사를 밝힌 조 수석에 대해서도 "본인 업무에 소홀한 점 반성과 책임 인정을 통해 국민 앞에 사죄해도 모자를 상황임에도 조 수석의 지금 행보는 국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추락하는 지지율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의 독단과 전횡이 국민의 마음을 힘들게 하고 있다"며 "인사검증 부실, 청와대 내부 비리 등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할 대상이 있는데, 대통령이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전임 박근혜정권과 다른 게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김정현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 조국 수석 신임 확인에 대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시각이 안이한 것 같다. 국민이 얼마나 납득할지 의문이다"라고 힐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 기강해이 사건은 한 두 사람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담장에 구멍이 뚫리고 균열이 오고 있는데 땜질 보수공사로 안전이 담보될 것 같지 않다는 것이 중론일 것"이라며 "청와대는 좀 더 심층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도 정호진 대변인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담을 마치고 '믿어 달라'는 메시지를 밝혔으나, 믿고 기다려온 국민들의 기대에는 못 미치는 답변"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권력 심장부에서 발생한 비위 행위에 대해 남의 집 불구경 하듯 대검 감찰본부 조사결과를 지켜보면 알 수 있다고 발표한 것은 국민의 믿음만 반감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위사건의 기승전 전개도 없고 책임주체도 명확히 하지 않은 채, 개선책만 주문한 것"이라며 "잘못을 드러내야 일벌백계하고 재발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불필요한 의혹을 차단하고 특히 신뢰라는 국정운영의 든든한 동반자를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최고)권력에서 발생한 의혹을 개인일탈로 치부하다 촛불혁명으로 정권이 바뀐 지 2년 밖에 지나지 않았다"며 "국민적 의혹을 분명하게 밝히고 책임지는 정부가 촛불이 바라는 진정한 정부라는 점을 한 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