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양진호 탈세 의혹, 국세청 특별조사반 만들어 밝혀야"

  • 보도 : 2018.11.14 16:47
  • 수정 : 2018.11.14 16:47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에 대해 분식회계와 탈세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국세청이 특별조사단을 꾸려 양 회장의 탈세 여부를 밝혀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은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13일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양 회장이 위장계열사 및 차명 회사를 만들어 매각하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의 비자금을 조성, 탈세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불법 영상물 피해자 및 시민단체들에 의해 양 회장에 대한 탈세신고서가 접수된 이상, 국세청은 특별조사반을 꾸려 신속하게 탈세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이어 "검찰 수사결과 불법으로 벌어들인 수익은 국가가 몰수·추징하겠지만, 탈세 의혹에 대해서는 신고 즉시 '국세기본법'에 따라 즉시 세무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 등에서도 '양진호 탈세신고서'를 국세청에 제출한 상태다.

앞서 지난 13일 참여연대 김경율 집행위원장은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녹색당 등과 함께 서울지방국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회장의 탈세 의혹 전면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양 회장이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이지원인터넷서비스가 경상연구개발비를 허위로 계상해 부당한 세액공제를 받고, 탈세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