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대전국세청]영세자영업자 지원 위해 민·관 머리 맞댔다

  • 보도 : 2018.10.05 11:34
  • 수정 : 2018.10.05 11:34
국세청

◆…대전지방국세청은 지난 4일 민생지원 소통추진단을 위촉, 첫 번째 정례회의를 열고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세정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 대전지방국세청

지난 4일 대전지방국세청 내 회의실에선 세정행정 분야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영세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 대책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신고기한을 연장하는 등의 제도 개선 아이디어를 쏟아내면서,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으로 이어지도록 해결방안을 만들어 낸 모습이었다.

대전국세청은 이날 '민생지원 소통추진단'을 위촉하고, 첫 번째 정례회의를 열었다. 앞서 국세청(본청)이 발표한 자영업자 대책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양병수 대전국세청장은 이 자리에서 "민관이 협력해 영세자영업자의 입장에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세정지원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진단은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애로·건의사항을 객관적으로 청취하고, 이 부분을 해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나눔세무사 6명을 비롯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해당 분야 전문가가 각각 1명씩 추진단에 들어가 있으며, 대전국세청은 관련 세목 과장 9명을 투입시켰다.

첫 회의에선 자영업자들의 이야기를 듣는 데 그치지 않고 피부에 와 닿은 대책을 제시했다. 대전국세청에 따르면 추진단은 부가가치세 확정 신고기한을 '폐업 후 분기 말 다음달 25일'로 연장하는 법령 개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부가가치세 확정 신고 지연에 따른 폐업자의 가산세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다는 취지에서다.

또 추진단은 상시근로자 20인 이하의 사업자는 사업개시부터 원천징수세액 반기별 납부가 가능하거나 반기별 원천징수납부신청을 매월 할 수 있도록 개선해줄 것으로 건의하기도 했다.

대전국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민생지원 소통추진단은 영세자영업자와 직접 소통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해 나가는 세정지원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