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관세청, 블록체인 수출통관 서비스 기업과 MOU 체결

  • 보도 : 2018.09.14 15:43
  • 수정 : 2018.09.17 10:25
DD
관세청은 블록체인 기술을 수출 물류 분야에 적용하는 범정부 공공 시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참여기업과 민관협력 업무협약 체결식을 14일 서울세관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시범사업은 수출입 물류 주체 간 개별적으로 주고받는 원본서류(상업송장, 포장명세서, 신용장 등) 또는 정보를 디지털 자료로 실시간 공유해 활용함으로써 정보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강화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번 사업은 화주, 선사, 터미널, 관세사, 포워더, 운송사, 은행, 보험사 등 수출입에 관련된 48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해 업무적·기술적 검증을 추진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정보통신기술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 사업에 선정된 범정부 선도 시범사업이다.

업무협약 주요내용은 ▲시범사업의 성공적 운영을 위한 공동노력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업무절차 설계 ▲중장기 사업 추진방향 설정 등이다.

이번 체결식에서는 지난달부터 추진했던 본 시범사업의 중간보고회를 갖고, 블록체인 도입에 따른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 기반의 업무자동화, 악의적인 서류 조작에 따른 무역사기 방지 등 보다 더 첨단화될 수출 물류의 미래 청사진을 서로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관세청은 이번 사업을 통해 무역절차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여 물류 분야의 오랜 숙원인 무역의 안정성 확보, 실시간 가시성 및 업무절차 간소화를 이루어 낸다는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올해에는 수출물류 부분과 국내기업만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검증결과를 바탕으로 장기적으로는 수입 물류·통관 분야와 해외 세관·거래처로도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