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미래당 "기무사 국기문란 행위, 현 정부서도 지속돼"

  • 보도 : 2018.07.12 13:31
  • 수정 : 2018.07.12 13:31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바른미래당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기무사 문건에 대해 "국기문란 행위는 현 정부에서도 지속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12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유가족 사찰 및 위수령·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기무사의 국기문란 행위는 보수정권 9년은 물론이고 현 정부에서도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3월까지 경찰청 내에 군인들이 상주하며 각종 시위정보를 수집해서 기무사에 보고했다. 현 정부가 들어선지 10개월이 지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보고 받고도 4개월 동안 그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군 통수권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무사가 21세기 대한민국에서 평화적인 촛불시위에 나선 국민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세월호 참사 시기 대규모 민간인 사찰 등을 통해 관련 대책을 청와대에 건의하는 등 어처구니없는 정치개입 행위를 했다"며 "이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원내대표는 "정부가 기무사 관련 의혹조사를 위한 독립수사단을 설치했지만 이것도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부족하다"며 "국회가 최대한 빨리 국방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열어 계엄령 문건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