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宋국방, '기무사 문건 수사 요청‘ 무시한 적 없다"

  • 보도 : 2018.07.11 12:07
  • 수정 : 2018.07.11 12:07

11일자 1면 보도 전면 부인
"송 장관이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는 국방부와 의견 교환 중"

춘추관 정례브리핑 중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DB)

◆…춘추관 정례브리핑 중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DB)

청와대는 11일 <한겨레>가 '청와대가 기무사 문건에 대해 군 검찰을 통한 수사를 요구했으나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이를 무시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를 요청한 사실도 없고, 그 요청을 받고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것도 따라서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한겨레> 보도에 대해 “이는 사실이 아니다. 전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 언론과의 통화에서 “송 장관은 지난 3월 이석구 기무사령관에게서 관련 내용을 보고받아 문건의 존재를 포함해 상세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다”며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군 검찰을 통한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어야 하는데도 이를 시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기무사가 3월에 송 장관에게 보고, 송 장관은 이를 불법대상이라고 인지한 것은 맞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 내용은 어제 국방부에서 그렇게 해명을 한 걸로 안다"고 간단히 답했다.

김 대변인은 '3월 최초보고 후 국방부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청와대가 보고받은 바 있나'라는 질문엔 "송 장관이 보고를 받고 지금까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 등을 놓고 국방부와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송 장관이 이 문제에 대해서 지난 봄 부터 기무사의 개혁이라는 큰 틀을 추진해 왔고, 지금 문제가 됐던 문건의 내용도 그런 큰 틀을 추진하면서 함께 해결하려 했던 걸로 보인다"고 두둔했다.
 
김 대변인은 송 장관이 청와대에 보고한 시점에 대해선, "칼로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면서 "사실관계에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즉답을 회피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방문기간에 기무사 문건을 처음 본 이냐는 질문엔 “아니다”면서도 “최초로 문건을 본 시점은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언론을 통해 7월 개각설이 나오고 있는데, 틀이나 규모면에서 예측가능한 부분이 있냐는 질문엔, "대통령께서 여러 상황을 고려하시고 이야기를 듣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아직 대통령이 결심하거나 생각의 범위를 좁힌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